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고 짜고 기름진 입맛이 암을 부른다
입력 2014.03.21 (06:39) 수정 2014.03.21 (11:14) 연합뉴스
1990년대 이후부터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로 자리 잡은 암은 그 발생자 수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암 발생의 원인은 노령인구의 증가, 암진단 기술의 발달, 조기 검진 활성화, 암 유발 촉진 환경 등 여러 가지가 거론되지만, 무엇보다 식생활의 변화가 중요한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 암연구소는 잘못된 식습관이 암 발생 원인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할 정도다.

한국건강증진재단이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암 발생 증가는 육류, 지방, 당 섭취 증가와 유사한 경향을 보인다.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우리 국민의 육류섭취는 1998년보다 2012년에 68%, 지방은 16%가 증가했다. 1인 1일 평균 당 섭취량도 2008년 49.9g에서 2010년 61.4g으로 느는 추세다.

나트륨 1일 섭취량은 2012년 기준 4천583mg으로 권장섭취량(2천mg)의 2배 이상이다.

에너지 섭취의 주요 공급원도 백미, 돼지고기, 라면, 빵, 소주, 우유 순으로 나타나 기름지고 짠 음식이 상위권을 차지한다.

이와 달리 채소·과일의 하루 섭취량은 467.3g으로 권장량인 500g보다 적다.

건강증진재단은 "암 억제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신선한 녹황색 채소 및 과일 섭취를 늘려야 하고 저지방·저열량 식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금연과 절주, 규칙적인 운동 등의 건강한 생활습관 형성과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암 예방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건강증진재단은 당부했다.
  • 달고 짜고 기름진 입맛이 암을 부른다
    • 입력 2014-03-21 06:39:01
    • 수정2014-03-21 11:14:40
    연합뉴스
1990년대 이후부터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로 자리 잡은 암은 그 발생자 수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암 발생의 원인은 노령인구의 증가, 암진단 기술의 발달, 조기 검진 활성화, 암 유발 촉진 환경 등 여러 가지가 거론되지만, 무엇보다 식생활의 변화가 중요한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 암연구소는 잘못된 식습관이 암 발생 원인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할 정도다.

한국건강증진재단이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암 발생 증가는 육류, 지방, 당 섭취 증가와 유사한 경향을 보인다.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우리 국민의 육류섭취는 1998년보다 2012년에 68%, 지방은 16%가 증가했다. 1인 1일 평균 당 섭취량도 2008년 49.9g에서 2010년 61.4g으로 느는 추세다.

나트륨 1일 섭취량은 2012년 기준 4천583mg으로 권장섭취량(2천mg)의 2배 이상이다.

에너지 섭취의 주요 공급원도 백미, 돼지고기, 라면, 빵, 소주, 우유 순으로 나타나 기름지고 짠 음식이 상위권을 차지한다.

이와 달리 채소·과일의 하루 섭취량은 467.3g으로 권장량인 500g보다 적다.

건강증진재단은 "암 억제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신선한 녹황색 채소 및 과일 섭취를 늘려야 하고 저지방·저열량 식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금연과 절주, 규칙적인 운동 등의 건강한 생활습관 형성과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암 예방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건강증진재단은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