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미시간호 상공 실종 여객기 64년째 흔적 못찾아
입력 2014.03.21 (07:11) 연합뉴스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사건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가운데 64년 전 미국 미시간호수 상공에서 발생한 유사 미스터리가 재조명 받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시카고 abc방송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50년 6월 뉴욕 라과디아 공항을 출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공항으로 가던 노스웨스트항공 2501편이 미시간주 사우스헤이븐 인근 미시간호수 상공에서 사라져 지금까지 기체와 탑승객 전원이 실종 상태다.

이 여객기는 대륙횡단 항공편으로 중간기착지 미니애폴리스를 거쳐 시애틀까지 갈 예정이었다.

기내에는 탑승객 55명과 승무원 3명 등 모두 58명이 타고 있었으며 항공기는 정상 운행 중이었다.

그런데 미시간호수에 인접한 미시간주 벤튼하버 3천500피트(약 1km) 상공에서 돌발상황이 벌어졌다.

기장 로버트 린드는 관제탑에 "뇌우를 만났다"며 비행고도를 2천500피드(약 760m)까지 낮추는 것을 승인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항공당국은 일대 공역이 혼잡하다는 이유로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이것이 마지막 교신이 됐고 비행기는 흔적없이 사라졌다.

노스웨스트항공 2501 실종 사건은 당시 미국 역사상 최악의 민간항공 참사로 기록됐다.

미시간주 벤튼하버 일대와 사우스헤이븐 인근 미시간호수에서 대대적인 수색작업이 전개됐으나 아무 단서도 찾지 못했다.

말레이시아항공 실종 여객기 조사 중에 발견된 것처럼 기름거품과 사고 파편으로 추정되는 부유물들이 나왔지만 노스웨스트항공 2501편과 직접 연관이 있는 지 여부는 끝내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직후에는 공중 폭발 가능성이 유력히 제기됐다. 그러나 조사 끝에 민간항공위원회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문제'(unkown)로 결론지었다.

미시간호수에서는 세계 제 2차대전 당시 전투비행기가 인양되기도 하고 130여 년 전 침몰한 선박이 발견되기도 한다.

해양 모험소설의 대가인 클라이브 커슬러는 지난 2006년 5월 기금을 마련하고 벤튼하버 인근에 첨단 수색장비를 설치했다. 커슬러는 세계 곳곳에서 80여 척의 난파선을 발견해낸 경험을 갖고 있으나 이번 노력은 아직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한편 노스웨스트항공 2501편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다알린 라슨은 "사고 흔적을 직접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는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아버지의 죽음을 믿을 수조차 없다"며 말레이시아항공 실종자 가족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 미 미시간호 상공 실종 여객기 64년째 흔적 못찾아
    • 입력 2014-03-21 07:11:27
    연합뉴스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사건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가운데 64년 전 미국 미시간호수 상공에서 발생한 유사 미스터리가 재조명 받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시카고 abc방송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50년 6월 뉴욕 라과디아 공항을 출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공항으로 가던 노스웨스트항공 2501편이 미시간주 사우스헤이븐 인근 미시간호수 상공에서 사라져 지금까지 기체와 탑승객 전원이 실종 상태다.

이 여객기는 대륙횡단 항공편으로 중간기착지 미니애폴리스를 거쳐 시애틀까지 갈 예정이었다.

기내에는 탑승객 55명과 승무원 3명 등 모두 58명이 타고 있었으며 항공기는 정상 운행 중이었다.

그런데 미시간호수에 인접한 미시간주 벤튼하버 3천500피트(약 1km) 상공에서 돌발상황이 벌어졌다.

기장 로버트 린드는 관제탑에 "뇌우를 만났다"며 비행고도를 2천500피드(약 760m)까지 낮추는 것을 승인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항공당국은 일대 공역이 혼잡하다는 이유로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이것이 마지막 교신이 됐고 비행기는 흔적없이 사라졌다.

노스웨스트항공 2501 실종 사건은 당시 미국 역사상 최악의 민간항공 참사로 기록됐다.

미시간주 벤튼하버 일대와 사우스헤이븐 인근 미시간호수에서 대대적인 수색작업이 전개됐으나 아무 단서도 찾지 못했다.

말레이시아항공 실종 여객기 조사 중에 발견된 것처럼 기름거품과 사고 파편으로 추정되는 부유물들이 나왔지만 노스웨스트항공 2501편과 직접 연관이 있는 지 여부는 끝내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직후에는 공중 폭발 가능성이 유력히 제기됐다. 그러나 조사 끝에 민간항공위원회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문제'(unkown)로 결론지었다.

미시간호수에서는 세계 제 2차대전 당시 전투비행기가 인양되기도 하고 130여 년 전 침몰한 선박이 발견되기도 한다.

해양 모험소설의 대가인 클라이브 커슬러는 지난 2006년 5월 기금을 마련하고 벤튼하버 인근에 첨단 수색장비를 설치했다. 커슬러는 세계 곳곳에서 80여 척의 난파선을 발견해낸 경험을 갖고 있으나 이번 노력은 아직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한편 노스웨스트항공 2501편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다알린 라슨은 "사고 흔적을 직접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는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아버지의 죽음을 믿을 수조차 없다"며 말레이시아항공 실종자 가족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