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컬링, 미국에 8-6 승리 ‘4강 신화 불씨’
입력 2014.03.21 (08:14) 수정 2014.03.21 (08:55) 연합뉴스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4강 신화' 재현의 불씨를 살렸다.

스킵(주장) 김지선(27), 이슬비(26), 신미성(36), 김은지(24), 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세인트존에서 열린 2014 세계여자선수권대회 예선 풀리그 10차전에서 미국을 8-6으로 꺾었다.

초반 연속 실점해 1-4로 뒤지던 한국은 5엔드에 4점을 획득해 역전한 데 이어 6엔드에 1점을 보태 주도권을 잡았다.

미국의 추격에 6-6 동점을 내줬지만, 후공을 잡은 마지막 10엔드에서 2점을 얻어 승리를 거머쥐었다.

예선 1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한국은 7승 3패를 기록해 캐나다(9승 1패), 스위스(9승 2패), 러시아(8승 2패), 스웨덴(8승 2패)에 이어 5위 자리를 지켰다.

컬링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12팀이 풀리그를 치러 상위 네 팀이 준결승 진출권을 얻는다.

동률이 나올 때는 해당 팀끼리 타이브레이크 경기를 벌여 4강을 가린다.

한국이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고, 러시아와 스웨덴 중 한 팀이라도 최종전을 패배하면 한국은 4강 진출을 두고 타이브레이크를 치를 수 있다.

지난해 세계컬링연맹(WCF) 세계랭킹 10위인 한국은 곧이어 랭킹 3위 스코틀랜드와 예선 11차전을 벌인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소치올림픽 동메달을 따낸 팀이 아닌 다른 팀을 출전시킨 스코틀랜드는 10차전까지 2승 8패에 그쳐 9위에 처져 있다.

한편, 러시아와 스웨덴도 한국과 같은 시각에 체코, 캐나다와 각각 맞붙는다.
  • 여 컬링, 미국에 8-6 승리 ‘4강 신화 불씨’
    • 입력 2014-03-21 08:14:28
    • 수정2014-03-21 08:55:10
    연합뉴스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4강 신화' 재현의 불씨를 살렸다.

스킵(주장) 김지선(27), 이슬비(26), 신미성(36), 김은지(24), 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세인트존에서 열린 2014 세계여자선수권대회 예선 풀리그 10차전에서 미국을 8-6으로 꺾었다.

초반 연속 실점해 1-4로 뒤지던 한국은 5엔드에 4점을 획득해 역전한 데 이어 6엔드에 1점을 보태 주도권을 잡았다.

미국의 추격에 6-6 동점을 내줬지만, 후공을 잡은 마지막 10엔드에서 2점을 얻어 승리를 거머쥐었다.

예선 1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한국은 7승 3패를 기록해 캐나다(9승 1패), 스위스(9승 2패), 러시아(8승 2패), 스웨덴(8승 2패)에 이어 5위 자리를 지켰다.

컬링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12팀이 풀리그를 치러 상위 네 팀이 준결승 진출권을 얻는다.

동률이 나올 때는 해당 팀끼리 타이브레이크 경기를 벌여 4강을 가린다.

한국이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고, 러시아와 스웨덴 중 한 팀이라도 최종전을 패배하면 한국은 4강 진출을 두고 타이브레이크를 치를 수 있다.

지난해 세계컬링연맹(WCF) 세계랭킹 10위인 한국은 곧이어 랭킹 3위 스코틀랜드와 예선 11차전을 벌인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소치올림픽 동메달을 따낸 팀이 아닌 다른 팀을 출전시킨 스코틀랜드는 10차전까지 2승 8패에 그쳐 9위에 처져 있다.

한편, 러시아와 스웨덴도 한국과 같은 시각에 체코, 캐나다와 각각 맞붙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