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1·2월 해외플랜트 수주액 155억 달러…58%↑
입력 2014.03.21 (09:11) 경제
지난 두 달 동안 외국에 석유나 가스 등 생산 설비를 공급하는 사업, 즉 해외플랜트 사업 수주액이 우리 돈 16조 6천억 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열린 '플랜트 CEO 포럼'에서 지난 1월과 2월 우리 기업이 외국에서 따낸 플랜트 사업은 155억 달러, 우리 돈 16조 6천7백억 원 규모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8%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지난해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신흥 시장 비중이 50%를 넘었고 수주 분야도 다양해져, 올해 수주 목표인 7백억 달러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수주 지원센터를 통해 현지 수주 활동을 돕고, 중소기자재 업체의 연구개발에 112억 원을 지원한다고 산업부는 덧붙였습니다.

한국수출입은행 올해 26조 원을 플랜트에 공급하고, 한국무역보험공사도 지난해보다 31% 늘린 20조 원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 올해 1·2월 해외플랜트 수주액 155억 달러…58%↑
    • 입력 2014-03-21 09:11:59
    경제
지난 두 달 동안 외국에 석유나 가스 등 생산 설비를 공급하는 사업, 즉 해외플랜트 사업 수주액이 우리 돈 16조 6천억 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열린 '플랜트 CEO 포럼'에서 지난 1월과 2월 우리 기업이 외국에서 따낸 플랜트 사업은 155억 달러, 우리 돈 16조 6천7백억 원 규모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8%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지난해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신흥 시장 비중이 50%를 넘었고 수주 분야도 다양해져, 올해 수주 목표인 7백억 달러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수주 지원센터를 통해 현지 수주 활동을 돕고, 중소기자재 업체의 연구개발에 112억 원을 지원한다고 산업부는 덧붙였습니다.

한국수출입은행 올해 26조 원을 플랜트에 공급하고, 한국무역보험공사도 지난해보다 31% 늘린 20조 원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