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붙잡힌 뺑소니범, 순찰차서 고통 호소…끝내 숨져
입력 2014.03.21 (09:51) 수정 2014.03.21 (15:18) 연합뉴스
뺑소니 사고를 낸 운전자가 순찰차에서 갑자기 고통을 호소,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울산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10시 40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의 한 도로에서 차선을 변경하던 그랜저 승용차(운전자 김모)가 옆 차로를 달리던 K7 승용차(운전자 이모)를 들이받았다.

그러나 그랜저 운전자 김씨는 사고 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도주했다.

K7이 약 5.3㎞를 추격해 그랜저 앞을 막아서자 김씨는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

사고피해 운전자 이씨는 약 200m를 추격해 김씨를 붙잡았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김씨를 인계받아 음주감지기로 측정, 음주반응이 나온 것을 보고 순찰차에 태웠다.

그런데 순찰차에 탄 지 5분이 되지 않았을 때 김씨는 가쁜 호흡을 하면서 가슴 통증을 호소했다.

경찰은 오후 10시 57분께 119에 신고했으나, 김씨의 상태가 악화하자 순찰차로 직접 병원에 이송했다.

김씨는 그러나 약 1시간에 걸친 응급조치에도 끝내 숨졌다.

조사결과 김씨는 횡령 사건으로 현재 경찰에 지명수배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사고 직후 김씨의 의사소통에 문제가 없었으나, 순찰차에서 갑자기 통증을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 붙잡힌 뺑소니범, 순찰차서 고통 호소…끝내 숨져
    • 입력 2014-03-21 09:51:33
    • 수정2014-03-21 15:18:28
    연합뉴스
뺑소니 사고를 낸 운전자가 순찰차에서 갑자기 고통을 호소,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울산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10시 40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의 한 도로에서 차선을 변경하던 그랜저 승용차(운전자 김모)가 옆 차로를 달리던 K7 승용차(운전자 이모)를 들이받았다.

그러나 그랜저 운전자 김씨는 사고 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도주했다.

K7이 약 5.3㎞를 추격해 그랜저 앞을 막아서자 김씨는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

사고피해 운전자 이씨는 약 200m를 추격해 김씨를 붙잡았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김씨를 인계받아 음주감지기로 측정, 음주반응이 나온 것을 보고 순찰차에 태웠다.

그런데 순찰차에 탄 지 5분이 되지 않았을 때 김씨는 가쁜 호흡을 하면서 가슴 통증을 호소했다.

경찰은 오후 10시 57분께 119에 신고했으나, 김씨의 상태가 악화하자 순찰차로 직접 병원에 이송했다.

김씨는 그러나 약 1시간에 걸친 응급조치에도 끝내 숨졌다.

조사결과 김씨는 횡령 사건으로 현재 경찰에 지명수배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사고 직후 김씨의 의사소통에 문제가 없었으나, 순찰차에서 갑자기 통증을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