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일, 1년 4개월 만에 ‘정부간 회담’ 재개 합의
입력 2014.03.21 (11:04) 수정 2014.03.21 (13:1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베 정부 출범 이후 중단됐던 북일 관계 개선이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북한과 일본이 1년 4개월 만에 '정부 간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대북 문제를 둘러싼 한미일 공조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2년 11월 이후 중단됐던 '정부간 회담'에 합의한 북한과 일본,

<인터뷰> 리호림(북한적십자사 사무총장) : "전체적으로 건설적이고 매우 유익한 회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다사카(일본 적십자사 국제부장) : 다음에도 논의를 계속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최대 관심사는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입니다.

일본은 아베 정부의 공약인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재조사를 서두를 방침입니다.

하지만, 지난 2008년 재조사 합의를 파기한 뒤 납치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고 주장해 온 북한이 순순히 응할지 의문입니다.

따라서, 일본은 지난 2006년 이후 계속돼 온 '대북 제재' 완화 카드를 어느 선까지 활용할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정부간 회담'에 응한 것도 파탄에 빠진 경제 문제 해결이기 때문입니다.

북한 핵과 장거리 미사일 등 북한 문제를 둘러싼 한미일 공조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인터뷰> 기시다(일본 외무상) : "미국. 한국과 연대하면서 납치.핵. 미사일 등 현안을 (논의하고 싶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급물살을 타고 있는 북일 관계 개선이 냉각된 한일 관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북-일, 1년 4개월 만에 ‘정부간 회담’ 재개 합의
    • 입력 2014-03-21 11:04:34
    • 수정2014-03-21 13:18:58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아베 정부 출범 이후 중단됐던 북일 관계 개선이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북한과 일본이 1년 4개월 만에 '정부 간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대북 문제를 둘러싼 한미일 공조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2년 11월 이후 중단됐던 '정부간 회담'에 합의한 북한과 일본,

<인터뷰> 리호림(북한적십자사 사무총장) : "전체적으로 건설적이고 매우 유익한 회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다사카(일본 적십자사 국제부장) : 다음에도 논의를 계속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최대 관심사는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입니다.

일본은 아베 정부의 공약인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재조사를 서두를 방침입니다.

하지만, 지난 2008년 재조사 합의를 파기한 뒤 납치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고 주장해 온 북한이 순순히 응할지 의문입니다.

따라서, 일본은 지난 2006년 이후 계속돼 온 '대북 제재' 완화 카드를 어느 선까지 활용할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정부간 회담'에 응한 것도 파탄에 빠진 경제 문제 해결이기 때문입니다.

북한 핵과 장거리 미사일 등 북한 문제를 둘러싼 한미일 공조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인터뷰> 기시다(일본 외무상) : "미국. 한국과 연대하면서 납치.핵. 미사일 등 현안을 (논의하고 싶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급물살을 타고 있는 북일 관계 개선이 냉각된 한일 관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