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자력법’ 국회 처리 놓고 여야 막판 진통
입력 2014.03.21 (12:01) 수정 2014.03.22 (07: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원자력방호방재법 처리에 대한 여야의 막판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방송법개정안도 같이 처리하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원자력방호방재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핵안보정상회의가 오는 24일부터 열리는 만큼 오늘이 마지막 시한이라는 겁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안철수 위원장은 국민이 어떻게되든 상관없다는 식의 행태가 새 정치인지 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안철수 위원장이 합리적 중도를 외치면서, 안보와 국격을 논의하자는 만남 제안까지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원자력방호방재법을 처리할 때 방송법 개정안 등 다른 법안도 함께 처리하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법안을 일괄 처리하는 것이 민생도 살리고 국격도 살리는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이대로 법안 처리가 무산된다면 그 책임은 정부와 여당이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새정치연합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도 여야가 원자력법과 다른 법안을 같이 처리하기로 합의했던 만큼, 그 약속을 지키면 된다며 일괄 처리를 요구했습니다.

여야가 방송법 개정안에 대한 입장 차이를 줄이지 못하고 있지만,

민주당도 원자력방호방재법 통과에는 찬성하는 입장인 만큼 막판 타결 가능성은 남아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원자력법’ 국회 처리 놓고 여야 막판 진통
    • 입력 2014-03-21 12:03:31
    • 수정2014-03-22 07:59:47
    뉴스 12
<앵커 멘트>

오늘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원자력방호방재법 처리에 대한 여야의 막판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방송법개정안도 같이 처리하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원자력방호방재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핵안보정상회의가 오는 24일부터 열리는 만큼 오늘이 마지막 시한이라는 겁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안철수 위원장은 국민이 어떻게되든 상관없다는 식의 행태가 새 정치인지 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안철수 위원장이 합리적 중도를 외치면서, 안보와 국격을 논의하자는 만남 제안까지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원자력방호방재법을 처리할 때 방송법 개정안 등 다른 법안도 함께 처리하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법안을 일괄 처리하는 것이 민생도 살리고 국격도 살리는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원내대표는 이대로 법안 처리가 무산된다면 그 책임은 정부와 여당이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새정치연합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도 여야가 원자력법과 다른 법안을 같이 처리하기로 합의했던 만큼, 그 약속을 지키면 된다며 일괄 처리를 요구했습니다.

여야가 방송법 개정안에 대한 입장 차이를 줄이지 못하고 있지만,

민주당도 원자력방호방재법 통과에는 찬성하는 입장인 만큼 막판 타결 가능성은 남아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