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 공무원 부패 천태만상…대부분 경징계
입력 2014.03.21 (12:29) 수정 2014.03.21 (13: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3년간 적발된 부패공직자들의 절반 이상은 지방 공무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채용공고를 뜯어고쳐 자격없는 자녀를 합격시키는 등 비리 유형도 천차만별인데요.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8년 한 광역시 산하의 체육회는 행정 직원을 채용했습니다.

2년 이상 경력자를 뽑는 자리였지만 정작 합격한 사람은 자격 미달자였습니다.

체육회 업무를 감독하는 공무원이 자기딸을 뽑기위해 '경력자'라는 채용조건을 없애버린 겁니다.

<인터뷰> 00시청 관계자 : "본인이 인정을 했고요. 자신 딸을 채용하기 위해...(체육회는)관리감독받는 기관이니까 받아줄수밖에 없었을거다"

경기도의 한 시청 건설국장은 자녀가 지원한 도시공사 채용시험에 직접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지방공무원들이 비리를 저질렀다 적발된 사례는 지난 3년간 무려 2천 900여 건에 이릅니다.

최근 3년간 적발된 부패 공직자 중 지방 행정 분야의 공직자가 중앙 기관의 두 배 이상 많습니다.

하지만 비리로 적발된 지방 공무원들은 절반 이상이 주의나 경고 같은 솜방망이 처벌만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계옥(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국장) : "(지방엔)적발에 대한 소극적 태도, 적발이 돼도 온정적인 처벌을 하는 관행이 있어서 그것을 뿌리 뽑을 생각입니다."

국민 권익위는 지자체와 공공기관들에 대해 징계 기준을 구체화해 처벌을 강화하도록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지방 공무원 부패 천태만상…대부분 경징계
    • 입력 2014-03-21 12:31:32
    • 수정2014-03-21 13:15:55
    뉴스 12
<앵커 멘트>

최근 3년간 적발된 부패공직자들의 절반 이상은 지방 공무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채용공고를 뜯어고쳐 자격없는 자녀를 합격시키는 등 비리 유형도 천차만별인데요.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8년 한 광역시 산하의 체육회는 행정 직원을 채용했습니다.

2년 이상 경력자를 뽑는 자리였지만 정작 합격한 사람은 자격 미달자였습니다.

체육회 업무를 감독하는 공무원이 자기딸을 뽑기위해 '경력자'라는 채용조건을 없애버린 겁니다.

<인터뷰> 00시청 관계자 : "본인이 인정을 했고요. 자신 딸을 채용하기 위해...(체육회는)관리감독받는 기관이니까 받아줄수밖에 없었을거다"

경기도의 한 시청 건설국장은 자녀가 지원한 도시공사 채용시험에 직접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지방공무원들이 비리를 저질렀다 적발된 사례는 지난 3년간 무려 2천 900여 건에 이릅니다.

최근 3년간 적발된 부패 공직자 중 지방 행정 분야의 공직자가 중앙 기관의 두 배 이상 많습니다.

하지만 비리로 적발된 지방 공무원들은 절반 이상이 주의나 경고 같은 솜방망이 처벌만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계옥(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국장) : "(지방엔)적발에 대한 소극적 태도, 적발이 돼도 온정적인 처벌을 하는 관행이 있어서 그것을 뿌리 뽑을 생각입니다."

국민 권익위는 지자체와 공공기관들에 대해 징계 기준을 구체화해 처벌을 강화하도록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