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올해 임금 22만5천원 정액인상 요구
입력 2014.03.21 (14:39) 사회
민주노총은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올해 임금요구안으로 월 22만5천원 정액 인상을 하한선으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이는 5인 이상 사업장 상용직 노동자 정액급여의 8.7% 수준이라며 임금에서 정액급여의 비중을 높여 노동시간을 단축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같이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또 올해 임금협상 방침으로 통상임금 정상화와 노동시간 단축, 정규직 고용 확대를 제시했습니다.

아울러 정부가 최근 내놓은 임금체계 개편 매뉴얼에서 도입하도록 권한 직무급과 성과급 임금체계에는 반대하고 임금피크제 도입도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가장 많은 가처분소득이 필요한 50대 초반 노동자에게 임금피크제는 임금삭감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전체 노동시장의 불안정성을 심화시키고 임금과 노동조건을 전반적으로 하락시킬 수 있다고 반대 이유를 밝혔습니다.
  • 민주노총, 올해 임금 22만5천원 정액인상 요구
    • 입력 2014-03-21 14:39:03
    사회
민주노총은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올해 임금요구안으로 월 22만5천원 정액 인상을 하한선으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이는 5인 이상 사업장 상용직 노동자 정액급여의 8.7% 수준이라며 임금에서 정액급여의 비중을 높여 노동시간을 단축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같이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또 올해 임금협상 방침으로 통상임금 정상화와 노동시간 단축, 정규직 고용 확대를 제시했습니다.

아울러 정부가 최근 내놓은 임금체계 개편 매뉴얼에서 도입하도록 권한 직무급과 성과급 임금체계에는 반대하고 임금피크제 도입도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가장 많은 가처분소득이 필요한 50대 초반 노동자에게 임금피크제는 임금삭감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전체 노동시장의 불안정성을 심화시키고 임금과 노동조건을 전반적으로 하락시킬 수 있다고 반대 이유를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