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일 정상회담 다음 주 헤이그서 개최
입력 2014.03.21 (15:11) 수정 2014.03.22 (07:55) 뉴스토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다음 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개최되는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에 열립니다.

이 기간엔 한중 두 정상도 별도로 정상회담을 합니다.

송창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는 24일부터 이틀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개최되는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에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열립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헤이그에서 있게 될 한미일 정상회담은 오늘 오후 외교부에서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한미일 세 나라가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에 3국 정상회담을 여는 것에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로써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비록 3국 회담 형태이기는 하지만 한일 두 정상이 처음으로 마주하게 됐습니다.

한일 정상화담은 2012년 5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총리가 마지막으로, 22개월만입니다.

한미일 세 정상은 핵의 평화적 이용과 비확산인 주제인 핵안보 정상회의의 취지에 맞게 북핵와 이에 대비한 공조 문제를 의제로 삼을 것으로 보입니다.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엔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별도로 정상회담을 합니다.

두 정상의 취임 이후 네 번째 만남이자, 지난해 10월 이후 5개월 만의 정상회담입니다.

청와대는 두 정상이 한중 관계와 한반도 정세를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가 자칫 중국을 견제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는 우려도 씻는 회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한·미·일 정상회담 다음 주 헤이그서 개최
    • 입력 2014-03-21 15:13:35
    • 수정2014-03-22 07:55:23
    뉴스토크
<앵커 멘트>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다음 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개최되는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에 열립니다.

이 기간엔 한중 두 정상도 별도로 정상회담을 합니다.

송창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는 24일부터 이틀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개최되는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에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열립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헤이그에서 있게 될 한미일 정상회담은 오늘 오후 외교부에서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한미일 세 나라가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에 3국 정상회담을 여는 것에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로써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비록 3국 회담 형태이기는 하지만 한일 두 정상이 처음으로 마주하게 됐습니다.

한일 정상화담은 2012년 5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총리가 마지막으로, 22개월만입니다.

한미일 세 정상은 핵의 평화적 이용과 비확산인 주제인 핵안보 정상회의의 취지에 맞게 북핵와 이에 대비한 공조 문제를 의제로 삼을 것으로 보입니다.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엔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별도로 정상회담을 합니다.

두 정상의 취임 이후 네 번째 만남이자, 지난해 10월 이후 5개월 만의 정상회담입니다.

청와대는 두 정상이 한중 관계와 한반도 정세를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가 자칫 중국을 견제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는 우려도 씻는 회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토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