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 대위 사건’ 증거 조작·은폐 의혹 조사 착수
입력 2014.03.21 (15:14) 수정 2014.03.21 (16:16) 뉴스토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상관의 성추행에 시달리던 여군 장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른바 '오 대위 사건'과 관련해, 군 당국이 증거 조작과 은폐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숨진 오 대위의 강제 야간 근무 사실을 입증할 부대 출입 기록이 조작돼 재판부에 제출된 경위 등이 핵심 조사대상입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육군 2군단 검찰이 오 대위가 근무했던 부대의 출입 기록이 조작 또는 은폐됐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사 대상은 유족과 가해자 측이 재판부에 각기 다른 오 대위의 출입기록 사본을 제출하고, 15사단 또한 재판부의 원본 제출 요구에 처음엔 "기록이 삭제됐다"고 통보했다가 뒤늦게 진짜 기록을 제출한 경위 등입니다.

이에 대해 육군 측은 "해당 부서 실무자의 검색 권한 제한으로 당초 정확한 자료를 제출하지 못했으며 재확인 결과, 원본 저장 기록이 남아 있어 이를 재판부에 전달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가해자 측이 출처 불명의 자료를 재판부에 제출한 데 대해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육군 2군단 보통군사법원은 어제, 피고인 노 모 소령에 1심 선고 공판에서 강제추행과 가혹행위 등 네 가지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오 대위의 유족과 군 검찰 측은 "초범이라는 이유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한 것은 전형적인 봐주기 판결"이라며 항소 방침을 밝혔습니다.

오 대위는 지난해 10월, 자신이 근무하던 강원도 화천군 15사단 인근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후 일기장과 메모 등읕 통해 상관으로부터 지속적인 성추행과 잦은 야간근무를 강요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오 대위 사건’ 증거 조작·은폐 의혹 조사 착수
    • 입력 2014-03-21 15:18:21
    • 수정2014-03-21 16:16:56
    뉴스토크
<앵커 멘트>

상관의 성추행에 시달리던 여군 장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른바 '오 대위 사건'과 관련해, 군 당국이 증거 조작과 은폐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숨진 오 대위의 강제 야간 근무 사실을 입증할 부대 출입 기록이 조작돼 재판부에 제출된 경위 등이 핵심 조사대상입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육군 2군단 검찰이 오 대위가 근무했던 부대의 출입 기록이 조작 또는 은폐됐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사 대상은 유족과 가해자 측이 재판부에 각기 다른 오 대위의 출입기록 사본을 제출하고, 15사단 또한 재판부의 원본 제출 요구에 처음엔 "기록이 삭제됐다"고 통보했다가 뒤늦게 진짜 기록을 제출한 경위 등입니다.

이에 대해 육군 측은 "해당 부서 실무자의 검색 권한 제한으로 당초 정확한 자료를 제출하지 못했으며 재확인 결과, 원본 저장 기록이 남아 있어 이를 재판부에 전달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가해자 측이 출처 불명의 자료를 재판부에 제출한 데 대해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육군 2군단 보통군사법원은 어제, 피고인 노 모 소령에 1심 선고 공판에서 강제추행과 가혹행위 등 네 가지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오 대위의 유족과 군 검찰 측은 "초범이라는 이유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한 것은 전형적인 봐주기 판결"이라며 항소 방침을 밝혔습니다.

오 대위는 지난해 10월, 자신이 근무하던 강원도 화천군 15사단 인근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후 일기장과 메모 등읕 통해 상관으로부터 지속적인 성추행과 잦은 야간근무를 강요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토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