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언론 “한미일회담, 사실상 박 대통령·아베 첫 양자회담”
입력 2014.03.21 (15:32) 수정 2014.03.21 (17:00) 국제
오는 24∼25일 핵안보정상회의에서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은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사이의 첫 회담이라고 일본 언론이 평가했습니다.

NHK는 아베 총리와 박 대통령에게는 취임 후 첫 공식 회담이라며, 북핵 문제 등 세 나라 공동의 과제를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며 한일관계 개선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형식상 3자 회담이지만, 미국의 중재로 한일 두 정상이 첫 공식회담을 하는 구도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넷판은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이 미국 정부가 주도해서 성사됐다며 한일관계 악화를 방치할 경우 북핵 문제 등 안보상의 우려가 커지기 때문이라고 전했습니다.
  • 일본 언론 “한미일회담, 사실상 박 대통령·아베 첫 양자회담”
    • 입력 2014-03-21 15:32:14
    • 수정2014-03-21 17:00:32
    국제
오는 24∼25일 핵안보정상회의에서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은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사이의 첫 회담이라고 일본 언론이 평가했습니다.

NHK는 아베 총리와 박 대통령에게는 취임 후 첫 공식 회담이라며, 북핵 문제 등 세 나라 공동의 과제를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며 한일관계 개선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형식상 3자 회담이지만, 미국의 중재로 한일 두 정상이 첫 공식회담을 하는 구도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넷판은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이 미국 정부가 주도해서 성사됐다며 한일관계 악화를 방치할 경우 북핵 문제 등 안보상의 우려가 커지기 때문이라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