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무·NH농협, 실업연맹테니스 남녀부 우승
입력 2014.03.21 (15:51) 수정 2014.03.21 (19:01) 연합뉴스
국군체육부대와 NH농협은행이 2014 한국실업테니스연맹 1차 대회 겸 전국종별테니스대회 남녀 단체전에서 우승했다.

NH농협은 21일 강원 영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양천구청을 3-0으로 꺾었다.

NH농협은 지난해 11월 2차 실업연맹전에서 빼앗긴 정상 자리를 찾고 자존심을 되살렸다.

그 이전에 NH농협은 2009년 2차 실업연맹전부터 지난해 1차 실업연맹전까지 8회 연속 정상을 지킬 정도로 여자 단체전에서 1강으로 군림한 바 있다.

NH농협은 1, 2단식에서 정영원과 이예라가 나란히 승전고를 울려 승기를 잡았고 3단식에 나선 홍현휘가 상대에 기권승을 거둬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이어 열린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는 국군체육부대가 세종시청을 3-2로 제압했다.

4단식까지 2-2로 맞선 상황에서 국군체육부대는 유다니엘과 설재민을 복식에 내세워 세종시청의 오상오-조민혁을 2-0(6-1, 6-2)으로 꺾고 지난해 실업연맹전 1,2차 대회에 이어 최근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남녀부 최우수선수로는 유다니엘과 정영원이 선정됐고 상무 김춘호 감독과 NH농협 김동현 코치가 지도자상을 받았다.
  • 상무·NH농협, 실업연맹테니스 남녀부 우승
    • 입력 2014-03-21 15:51:18
    • 수정2014-03-21 19:01:11
    연합뉴스
국군체육부대와 NH농협은행이 2014 한국실업테니스연맹 1차 대회 겸 전국종별테니스대회 남녀 단체전에서 우승했다.

NH농협은 21일 강원 영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양천구청을 3-0으로 꺾었다.

NH농협은 지난해 11월 2차 실업연맹전에서 빼앗긴 정상 자리를 찾고 자존심을 되살렸다.

그 이전에 NH농협은 2009년 2차 실업연맹전부터 지난해 1차 실업연맹전까지 8회 연속 정상을 지킬 정도로 여자 단체전에서 1강으로 군림한 바 있다.

NH농협은 1, 2단식에서 정영원과 이예라가 나란히 승전고를 울려 승기를 잡았고 3단식에 나선 홍현휘가 상대에 기권승을 거둬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이어 열린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는 국군체육부대가 세종시청을 3-2로 제압했다.

4단식까지 2-2로 맞선 상황에서 국군체육부대는 유다니엘과 설재민을 복식에 내세워 세종시청의 오상오-조민혁을 2-0(6-1, 6-2)으로 꺾고 지난해 실업연맹전 1,2차 대회에 이어 최근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남녀부 최우수선수로는 유다니엘과 정영원이 선정됐고 상무 김춘호 감독과 NH농협 김동현 코치가 지도자상을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