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자자 울린 ‘동양’, 결국 회생안 ‘인가’
입력 2014.03.21 (19:01) 수정 2014.03.22 (08:24)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1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파산부 1호 법정 앞.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꽉 차 있습니다. 유례를 찾기 힘든 대규모 채권자들이 법정으로 몰려든 겁니다. 부실한 기업 상태를 숨긴 채 기업어음을 발행해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쳤던 동양그룹 사태, 피해를 본 채권자 수는 3만 7천여 명에 이르는데요, 바로 이 주식회사 동양의 회생 계획안에 대해 채권자들의 찬반을 묻는 관계인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천여 명의 인파가 갑자기 몰리면서 집회는 예정보다 30분 늦게 시작됐는데요, 법정 안에선 신경이 날카로워진 채권자들의 고성이 나오기도 합니다.

재판부는 4백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법정을 비롯해 인근 입찰 법정과 복도, 식당에까지 좌석을 만들었습니다.

약 3시간가량 진행된 집회에서 담보 채권액 95퍼센트, 무담보 채권액 69퍼센트의 채권자 찬성으로 회생안은 가결됐습니다.

회생안에 따르면 앞으로 일반 채권자의 경우 10년에 걸쳐 45퍼센트는 현금으로 분할 변제를 받고 55퍼센트는 주식으로 변제받게 됩니다.

피해자들 중 상당수는 노후자금 마련을 위해 소액을 투자한 사람들로 알려졌습니다.

법원의 이번 결정으로 투자자들은 살길이 열렸지만, 이러한 사태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정부의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 투자자 울린 ‘동양’, 결국 회생안 ‘인가’
    • 입력 2014-03-21 19:01:23
    • 수정2014-03-22 08:24:24
    Go!현장
21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파산부 1호 법정 앞.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꽉 차 있습니다. 유례를 찾기 힘든 대규모 채권자들이 법정으로 몰려든 겁니다. 부실한 기업 상태를 숨긴 채 기업어음을 발행해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쳤던 동양그룹 사태, 피해를 본 채권자 수는 3만 7천여 명에 이르는데요, 바로 이 주식회사 동양의 회생 계획안에 대해 채권자들의 찬반을 묻는 관계인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천여 명의 인파가 갑자기 몰리면서 집회는 예정보다 30분 늦게 시작됐는데요, 법정 안에선 신경이 날카로워진 채권자들의 고성이 나오기도 합니다.

재판부는 4백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법정을 비롯해 인근 입찰 법정과 복도, 식당에까지 좌석을 만들었습니다.

약 3시간가량 진행된 집회에서 담보 채권액 95퍼센트, 무담보 채권액 69퍼센트의 채권자 찬성으로 회생안은 가결됐습니다.

회생안에 따르면 앞으로 일반 채권자의 경우 10년에 걸쳐 45퍼센트는 현금으로 분할 변제를 받고 55퍼센트는 주식으로 변제받게 됩니다.

피해자들 중 상당수는 노후자금 마련을 위해 소액을 투자한 사람들로 알려졌습니다.

법원의 이번 결정으로 투자자들은 살길이 열렸지만, 이러한 사태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정부의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