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권도 어쩌나? 유스올림픽 1체급만 출전
입력 2014.03.21 (20:21) 수정 2014.03.21 (22:10) 연합뉴스
태권도 종주국인 한국이 국가당 6체급까지 선수를 내보낼 수 있는 2014 난징 유스올림픽 태권도 종목에 한 체급만 출전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은 21일 대만 타이베이의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난징 유스올림픽 태권도 세계선발전 마지막 날 경기에서 남자 55㎏급의 주동훈(부산체고)이 동메달을 따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난징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유스올림픽 태권도 경기에는 특정 국가로의 메달 쏠림을 막고자 국가당 최대 남녀 3체급씩만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은 전날 남자 73㎏급, 여자 49㎏급과 63㎏급에서 모두 초반 탈락한 데 이어 이날도 남자 63㎏급의 김재윤(서울체고)과 여자 55㎏급의 박지승(서울체고)이 8강 안에도 들지 못해 올림픽 티켓을 놓쳤다.

이틀간 치러진 이번 세계선발전에서 체급별 상위 7∼8위 선수가 속한 국가에 난징 유스올림픽 출전권이 돌아간다.

김재윤은 16강전에서 데얀 토미치(세르비아)와 3회전까지 4-4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서든데스로 진행되는 연장에서 먼저 점수를 빼앗겨 무릎을 꿇었다.

박지승은 첫 경기였던 64강전에서 마델린 폴그만(독일)에게 0-6으로 완패했다.

주동훈만이 4강까지 올라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지만 황위런(대만)에게 5-15로 대패해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오는 8월 열릴 난징 유스올림픽에는 남녀 5체급씩, 총 10체급에 100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세계태권도연맹(WTF)은 이번 세계선발전을 통해 체급별로 상위 7∼8명씩, 총 74명의 선수가 속한 국가에 올림픽 출전권을 준다.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발전을 거치지 않고 난징 대회에 자동으로 출전하는 중국의 참가 체급(남자 63㎏·73㎏·73㎏초과급, 여자 49㎏·63㎏·63㎏초과급)에서는 상위 7위까지, 나머지 남녀 각각 2체급에서는 상위 8위까지 선수가 올림픽 출전권을 가져갔다.

100개국에서 366명이 참가한 이번 선발전에서 한 장 이상의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나라는 39개다.

대회를 개최한 대만이 가장 많은 5장의 티켓을 땄고 이집트·아제르바이잔·러시아·벨기에·멕시코 등 다섯 나라가 4장씩 출전권을 획득했다.

우크라이나·독일·터키·네덜란드는 3장씩을 가져갔고 프랑스·태국·이란을 포함한 여덟 나라가 두 장씩 나눠 가졌다.

한 체급 출전권을 갖고 귀국하는 나라는 한국을 비롯한 21개국이다.
  • 태권도 어쩌나? 유스올림픽 1체급만 출전
    • 입력 2014-03-21 20:21:15
    • 수정2014-03-21 22:10:30
    연합뉴스
태권도 종주국인 한국이 국가당 6체급까지 선수를 내보낼 수 있는 2014 난징 유스올림픽 태권도 종목에 한 체급만 출전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은 21일 대만 타이베이의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난징 유스올림픽 태권도 세계선발전 마지막 날 경기에서 남자 55㎏급의 주동훈(부산체고)이 동메달을 따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난징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유스올림픽 태권도 경기에는 특정 국가로의 메달 쏠림을 막고자 국가당 최대 남녀 3체급씩만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은 전날 남자 73㎏급, 여자 49㎏급과 63㎏급에서 모두 초반 탈락한 데 이어 이날도 남자 63㎏급의 김재윤(서울체고)과 여자 55㎏급의 박지승(서울체고)이 8강 안에도 들지 못해 올림픽 티켓을 놓쳤다.

이틀간 치러진 이번 세계선발전에서 체급별 상위 7∼8위 선수가 속한 국가에 난징 유스올림픽 출전권이 돌아간다.

김재윤은 16강전에서 데얀 토미치(세르비아)와 3회전까지 4-4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서든데스로 진행되는 연장에서 먼저 점수를 빼앗겨 무릎을 꿇었다.

박지승은 첫 경기였던 64강전에서 마델린 폴그만(독일)에게 0-6으로 완패했다.

주동훈만이 4강까지 올라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지만 황위런(대만)에게 5-15로 대패해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오는 8월 열릴 난징 유스올림픽에는 남녀 5체급씩, 총 10체급에 100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세계태권도연맹(WTF)은 이번 세계선발전을 통해 체급별로 상위 7∼8명씩, 총 74명의 선수가 속한 국가에 올림픽 출전권을 준다.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발전을 거치지 않고 난징 대회에 자동으로 출전하는 중국의 참가 체급(남자 63㎏·73㎏·73㎏초과급, 여자 49㎏·63㎏·63㎏초과급)에서는 상위 7위까지, 나머지 남녀 각각 2체급에서는 상위 8위까지 선수가 올림픽 출전권을 가져갔다.

100개국에서 366명이 참가한 이번 선발전에서 한 장 이상의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나라는 39개다.

대회를 개최한 대만이 가장 많은 5장의 티켓을 땄고 이집트·아제르바이잔·러시아·벨기에·멕시코 등 다섯 나라가 4장씩 출전권을 획득했다.

우크라이나·독일·터키·네덜란드는 3장씩을 가져갔고 프랑스·태국·이란을 포함한 여덟 나라가 두 장씩 나눠 가졌다.

한 체급 출전권을 갖고 귀국하는 나라는 한국을 비롯한 21개국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