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퍼스트레이디’ 외교에 빠지다…패션까지 화제
입력 2014.03.21 (21:42) 수정 2014.03.21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과 중국의 퍼스트레이디가 특별한 만남을 가졌습니다.

정상 부인들간의 깜짝 만남은 패션 스타일까지 화제를 낳았습니다.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대통령인 남편 대신 두 딸과 어머니가 미셸 오바마의 중국 방문길에 함께 했습니다.

최상의 의전을 베푼 중국 정부, 베이징 시내 고등학교에서의 첫 일정부터 시진핑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동행했습니다.

<녹취> 펑리위안(中 시진핑 주석 부인)

<녹취> 미셸(美 오바마 대통령 부인)

붓글씨도 써봤는데, 미셸 여사는 '길 영'자를, 펑 여사는 덕으로 만물을 포용한다는 뜻의 '후덕재물' 넉자를 써서 선물로 교환했습니다.

활동적이고 옷 잘입기로 정평이 난 두 퍼스트레이디 모두 절제된 옷차림이었지만 언론들은 이른바 '패션 코드' 찾기에 바빴습니다.

<녹취> 로이터 통신 뉴스 : "미셸의 구두는 '지미추'가 디자인했고 펑리위안 것은 아직 파악 못했다고 합니다."

시진핑 주석도 미셸 여사 가족을 깜짝 초청해 양국 관계의 발전을 바란다는 덕담을 건넸습니다.

두 퍼스트레이디의 동행에 이어 헤이그 핵안보정상회의에선 미중 정상회담도 열립니다.

부인들 간의 이른바 '소프트 외교'처럼 미·중 정상회담은 어느 때보다 훈훈할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 미·중 ‘퍼스트레이디’ 외교에 빠지다…패션까지 화제
    • 입력 2014-03-21 21:44:07
    • 수정2014-03-21 22:07:11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과 중국의 퍼스트레이디가 특별한 만남을 가졌습니다.

정상 부인들간의 깜짝 만남은 패션 스타일까지 화제를 낳았습니다.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대통령인 남편 대신 두 딸과 어머니가 미셸 오바마의 중국 방문길에 함께 했습니다.

최상의 의전을 베푼 중국 정부, 베이징 시내 고등학교에서의 첫 일정부터 시진핑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동행했습니다.

<녹취> 펑리위안(中 시진핑 주석 부인)

<녹취> 미셸(美 오바마 대통령 부인)

붓글씨도 써봤는데, 미셸 여사는 '길 영'자를, 펑 여사는 덕으로 만물을 포용한다는 뜻의 '후덕재물' 넉자를 써서 선물로 교환했습니다.

활동적이고 옷 잘입기로 정평이 난 두 퍼스트레이디 모두 절제된 옷차림이었지만 언론들은 이른바 '패션 코드' 찾기에 바빴습니다.

<녹취> 로이터 통신 뉴스 : "미셸의 구두는 '지미추'가 디자인했고 펑리위안 것은 아직 파악 못했다고 합니다."

시진핑 주석도 미셸 여사 가족을 깜짝 초청해 양국 관계의 발전을 바란다는 덕담을 건넸습니다.

두 퍼스트레이디의 동행에 이어 헤이그 핵안보정상회의에선 미중 정상회담도 열립니다.

부인들 간의 이른바 '소프트 외교'처럼 미·중 정상회담은 어느 때보다 훈훈할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