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 컬링, 스웨덴 격파 ‘2년만 세계 4강’
입력 2014.03.22 (07:20) 수정 2014.03.22 (07:24) 연합뉴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년 만에 '4강 신화'를 재현했다.

스킵(주장) 김지선(27), 이슬비(26), 신미성(36), 김은지(24), 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세인트존에서 열린 2014 세계여자선수권대회 4강 타이브레이크 경기에서 스웨덴을 7-5로 꺾었다.

4강 진출을 건 타이브레이크 경기에서 스웨덴을 꺾으면서 한국은 2012년 이후 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4강에 복귀했다.

한국 컬링이 일반부에서 거둔 최고 성적과 타이를 이룬 대표팀은 같은 날 밤 열리는 러시아와의 4강전에서 일반부 첫 메달이라는 새로운 '기적'에 도전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 예선 풀리그에서 8승 3패를 기록, 공동 3위에 올라 4강 진출을 놓고 스웨덴과 '외나무다리 경기'를 벌였다.

세계랭킹 1위인 스웨덴은 올해 소치올림픽에서도 세계랭킹 10위 한국에 패배를 안긴 팀이다.

이번 대회에도 소치올림픽 은메달을 따낸 팀을 그대로 출전시켜 예선 풀리그에서 13-4로 한국을 완파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은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매서운 뒷심을 발휘해 난적을 무너뜨렸다.

5엔드까지 1점씩 주고받으며 시소게임을 벌인 한국은 2-3으로 뒤진 6엔드에 팽팽하던 흐름을 바꿨다.

6엔드에 3점을 따내 단숨에 5-3으로 달려나갔다.

이어 7∼8엔드와 9∼10엔드에서도 다시 번갈아 1점씩 주고받으며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 승리를 지켰다.
  • 여자 컬링, 스웨덴 격파 ‘2년만 세계 4강’
    • 입력 2014-03-22 07:20:23
    • 수정2014-03-22 07:24:50
    연합뉴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년 만에 '4강 신화'를 재현했다.

스킵(주장) 김지선(27), 이슬비(26), 신미성(36), 김은지(24), 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세인트존에서 열린 2014 세계여자선수권대회 4강 타이브레이크 경기에서 스웨덴을 7-5로 꺾었다.

4강 진출을 건 타이브레이크 경기에서 스웨덴을 꺾으면서 한국은 2012년 이후 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4강에 복귀했다.

한국 컬링이 일반부에서 거둔 최고 성적과 타이를 이룬 대표팀은 같은 날 밤 열리는 러시아와의 4강전에서 일반부 첫 메달이라는 새로운 '기적'에 도전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 예선 풀리그에서 8승 3패를 기록, 공동 3위에 올라 4강 진출을 놓고 스웨덴과 '외나무다리 경기'를 벌였다.

세계랭킹 1위인 스웨덴은 올해 소치올림픽에서도 세계랭킹 10위 한국에 패배를 안긴 팀이다.

이번 대회에도 소치올림픽 은메달을 따낸 팀을 그대로 출전시켜 예선 풀리그에서 13-4로 한국을 완파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은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매서운 뒷심을 발휘해 난적을 무너뜨렸다.

5엔드까지 1점씩 주고받으며 시소게임을 벌인 한국은 2-3으로 뒤진 6엔드에 팽팽하던 흐름을 바꿨다.

6엔드에 3점을 따내 단숨에 5-3으로 달려나갔다.

이어 7∼8엔드와 9∼10엔드에서도 다시 번갈아 1점씩 주고받으며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 승리를 지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