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라델피아, 뉴욕에 1점 차 석패 ‘23연패’
입력 2014.03.22 (14:18)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23연패의 수모를 당했다.

필라델피아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웰스파고 센터에서 열린 2013-2014 NBA 정규리그 뉴욕 닉스와의 홈 경기에서 92-93으로 졌다.

1월 30일 보스턴 셀틱스를 95-94로 힘겹게 따돌린 이후 필라델피아는 두 달 가까이 승리를 얻지 못하고 내리 23연패를 당했다.

NBA에서 단일 시즌 최다 연패 기록은 2010-2011시즌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세운 26연패다.

23연패는 단일 시즌 최다 연패 기록 2위에 해당하며 이번 시즌 필라델피아 외에 1995-1996시즌 밴쿠버 그리즐리스(현 멤피스 그리즐리스), 1997-1998시즌 덴버 너기츠, 2011-2012시즌 샬럿 밥캐츠도 기록한 바 있다.

필라델피아는 앞으로 시카고 불스, 샌안토니오 스퍼스, 휴스턴 로키츠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어 26연패까지 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경기 종료 2분 전까지 9점이나 뒤진 필라델피아는 이때부터 헨리 심스의 미들슛과 마이클 카터-윌리엄스, 타데우스 영의 연속 3점슛으로 경기 종료 32초 전에 90-92까지 추격했다.

뉴욕은 종료 7초를 남기고 카멜로 앤서니가 자유투 1개를 넣어 3점 차로 달아났고 마지막 공격에 나선 필라델피아는 종료 직전 카터-윌리엄스가 3점포를 던졌으나 빗나가는 바람에 동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공격 리바운드를 따낸 영이 골밑 득점으로 2점을 만회하며 경기가 그대로 끝났다.

최근 필 잭슨 전 LA 레이커스 감독을 사장에 임명한 뉴욕은 8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는 토론토 랩터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2차 연장 끝에 119-118로 이겼다.

116-118로 뒤진 2차 연장 종료 1초를 남기고 케빈 듀랜트가 극적인 역전 결승 3점포를 꽂았다. 듀랜트는 이날 혼자 51점, 12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LA 레이커스는 워싱턴 위저즈와의 홈 경기에서 107-117로 져 최근 4연패가 이어졌다.

2월12일 유타 재즈와의 경기 이후 약 40일 만에 코트에 돌아온 LA 레이커스의 가드 스티브 내시는 어시스트 11개(5점·4리바운드)를 배달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내시는 허리와 햄스트링 부상 등으로 이번 시즌 팀의 68경기 가운데 10경기밖에 뛰지 못하고 있다.

◇ 22일 전적

인디애나 91-79 시카고
뉴욕 93-92 필라델피아
오클라호마시티 119-118 토론토
뉴올리언스 111-105 애틀랜타
브루클린 114-98 보스턴
마이애미 91-86 멤피스
댈러스 122-106 덴버
피닉스 98-92 디트로이트
샌안토니오 99-79 새크라멘토
워싱턴 117-107 LA 레이커스
  • 필라델피아, 뉴욕에 1점 차 석패 ‘23연패’
    • 입력 2014-03-22 14:18:54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23연패의 수모를 당했다.

필라델피아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웰스파고 센터에서 열린 2013-2014 NBA 정규리그 뉴욕 닉스와의 홈 경기에서 92-93으로 졌다.

1월 30일 보스턴 셀틱스를 95-94로 힘겹게 따돌린 이후 필라델피아는 두 달 가까이 승리를 얻지 못하고 내리 23연패를 당했다.

NBA에서 단일 시즌 최다 연패 기록은 2010-2011시즌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세운 26연패다.

23연패는 단일 시즌 최다 연패 기록 2위에 해당하며 이번 시즌 필라델피아 외에 1995-1996시즌 밴쿠버 그리즐리스(현 멤피스 그리즐리스), 1997-1998시즌 덴버 너기츠, 2011-2012시즌 샬럿 밥캐츠도 기록한 바 있다.

필라델피아는 앞으로 시카고 불스, 샌안토니오 스퍼스, 휴스턴 로키츠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어 26연패까지 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경기 종료 2분 전까지 9점이나 뒤진 필라델피아는 이때부터 헨리 심스의 미들슛과 마이클 카터-윌리엄스, 타데우스 영의 연속 3점슛으로 경기 종료 32초 전에 90-92까지 추격했다.

뉴욕은 종료 7초를 남기고 카멜로 앤서니가 자유투 1개를 넣어 3점 차로 달아났고 마지막 공격에 나선 필라델피아는 종료 직전 카터-윌리엄스가 3점포를 던졌으나 빗나가는 바람에 동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공격 리바운드를 따낸 영이 골밑 득점으로 2점을 만회하며 경기가 그대로 끝났다.

최근 필 잭슨 전 LA 레이커스 감독을 사장에 임명한 뉴욕은 8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는 토론토 랩터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2차 연장 끝에 119-118로 이겼다.

116-118로 뒤진 2차 연장 종료 1초를 남기고 케빈 듀랜트가 극적인 역전 결승 3점포를 꽂았다. 듀랜트는 이날 혼자 51점, 12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LA 레이커스는 워싱턴 위저즈와의 홈 경기에서 107-117로 져 최근 4연패가 이어졌다.

2월12일 유타 재즈와의 경기 이후 약 40일 만에 코트에 돌아온 LA 레이커스의 가드 스티브 내시는 어시스트 11개(5점·4리바운드)를 배달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내시는 허리와 햄스트링 부상 등으로 이번 시즌 팀의 68경기 가운데 10경기밖에 뛰지 못하고 있다.

◇ 22일 전적

인디애나 91-79 시카고
뉴욕 93-92 필라델피아
오클라호마시티 119-118 토론토
뉴올리언스 111-105 애틀랜타
브루클린 114-98 보스턴
마이애미 91-86 멤피스
댈러스 122-106 덴버
피닉스 98-92 디트로이트
샌안토니오 99-79 새크라멘토
워싱턴 117-107 LA 레이커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