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원자력법, 국회가 정파 떠나 해결해야”
입력 2014.03.22 (18:00) 수정 2014.03.22 (19:22) 정치
정홍원 국무총리는 오늘 원자력시설방호방재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를 요청하는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정 총리는 호소문에서 국회가 지금이라도 정파를 떠나 원자력시설방호방재법 개정안을 진취적으로 해결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개정안이 통과돼야, 핵테러억제협약 비준 등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을 지킬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또 이 문제는 우리나라의 국가안보와 전 세계 핵안보에 관한 위중한 사안이어서 다른 법안과 연계해 처리할 사안이 아니라며, 정치권에서 정파적으로 타협할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제사회의 신뢰와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는 이번 회의가 대한민국의 국격을 떨어뜨리지 않게 정치권이 도와달라고 덧붙였습니다.
  • 정 총리 “원자력법, 국회가 정파 떠나 해결해야”
    • 입력 2014-03-22 18:00:29
    • 수정2014-03-22 19:22:57
    정치
정홍원 국무총리는 오늘 원자력시설방호방재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를 요청하는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정 총리는 호소문에서 국회가 지금이라도 정파를 떠나 원자력시설방호방재법 개정안을 진취적으로 해결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개정안이 통과돼야, 핵테러억제협약 비준 등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을 지킬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또 이 문제는 우리나라의 국가안보와 전 세계 핵안보에 관한 위중한 사안이어서 다른 법안과 연계해 처리할 사안이 아니라며, 정치권에서 정파적으로 타협할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제사회의 신뢰와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는 이번 회의가 대한민국의 국격을 떨어뜨리지 않게 정치권이 도와달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