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기차역서 또 칼부림 사건…3명 부상
입력 2014.03.22 (20:40) 수정 2014.03.22 (20:42) 국제
중국에서 최근 잇단 칼부림 사건으로 수십 명이 숨진 가운데, 중국 후난성 화이화시 기차역에서 또 칼부림이 벌어져 3명이 다쳤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화이화시는 산시성 안캉시 출신의 첸 씨가 행인에게 칼을 휘둘러 어린이 2명과 노인 1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첸 씨는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지난 1일 윈난성 쿤밍시 철도역에서 무차별 칼부림 테러로 29명이 숨지고 140여 명이 다쳤고, 14일에는 후난성 창사시에서 칼부림으로 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 중국 기차역서 또 칼부림 사건…3명 부상
    • 입력 2014-03-22 20:40:46
    • 수정2014-03-22 20:42:32
    국제
중국에서 최근 잇단 칼부림 사건으로 수십 명이 숨진 가운데, 중국 후난성 화이화시 기차역에서 또 칼부림이 벌어져 3명이 다쳤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화이화시는 산시성 안캉시 출신의 첸 씨가 행인에게 칼을 휘둘러 어린이 2명과 노인 1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첸 씨는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지난 1일 윈난성 쿤밍시 철도역에서 무차별 칼부림 테러로 29명이 숨지고 140여 명이 다쳤고, 14일에는 후난성 창사시에서 칼부림으로 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