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억 육박 뒷돈’ 롯데홈쇼핑 임직원 무더기 구속
입력 2014.04.01 (13:20) 수정 2014.04.01 (21:06) 연합뉴스
검찰이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홈쇼핑 전·현직 임직원의 횡령과 납품비리 혐의를 포착, 수사를 벌이고 있다.

롯데홈쇼핑의 납품비리 규모는 현재 확인된 것만 20억원에 육박하는데다 홈쇼핑과 납품업체 간 고질적인 '갑을관계'를 감안하면 그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서영민 부장검사)는 인테리어 공사대금을 과다지급한 뒤 차액을 되돌려받는 방식으로 회사자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업무상 횡령)로 롯데홈쇼핑 김모(50) 고객지원부문장과 이모(50) 방송본부장을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부문장과 이 본부장은 2008년 3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인테리어 공사업체로부터 허위·과다계상한 세금계산서를 발급하면서 공사대금을 과다지급한 뒤 차액을 되돌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부문장과 이 본부장은 공모해 4억9천만원을 횡령했다. 김 부문장은 따로 1억6천만원 가량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2008∼2012년 납품업체 5곳으로부터 방송출연 횟수 및 시간 등 편성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모두 9억원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롯데홈쇼핑 이모(47) 전 생활부문장을 지난달 27일 구속했다.

2007∼2010년 납품업체로부터 현금과 고급 승용차 등 2억7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전직 MD(구매담당자) 정모(44)씨 역시 같은 날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MD(merchandiser)는 TV 홈쇼핑 채널에서 상품 기획ㆍ개시(론칭), 방송지속 여부 결정, 방송시간대 편성 등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앞서 검찰은 롯데홈쇼핑 전현직 임원이 납품업체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내사를 진행해 왔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홈쇼핑 납품업체 7곳의 사무실과 대표 자택 등 15곳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구체적인 자금 흐름 등을 추적해 왔다.

검찰은 임원급인 방송본부장이 뒷돈을 받아 챙긴데다 전·현직 임직원이 모두 연루됐다는 점에서 롯데홈쇼핑이 고질적인 '갑을관계'를 이용한 조직적 납품비리를 저지른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실제 검찰 조사가 알려진 뒤 협력업체 등에서 롯데홈쇼핑의 리베이트 의혹을 제보하는 사례가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횡령 및 리베이트 금액이 거액이라는 점에서 회사 및 그룹 고위층으로 자금이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구체적인 용처를 확인 중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이 본부장이 횡령한 금액 중 일부가 롯데백화점 신모 사장에게 건네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사장은 이 본부장이 회삿돈을 횡령한 2008∼2012년 롯데홈쇼핑 대표이사를 맡은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납품업체에 대한 수사는 어느 정도 마무리됐지만 횡령금액의 용처 등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면서 "(신 사장에 대한 의혹은) 수사 중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 ‘20억 육박 뒷돈’ 롯데홈쇼핑 임직원 무더기 구속
    • 입력 2014-04-01 13:20:58
    • 수정2014-04-01 21:06:28
    연합뉴스
검찰이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홈쇼핑 전·현직 임직원의 횡령과 납품비리 혐의를 포착, 수사를 벌이고 있다.

롯데홈쇼핑의 납품비리 규모는 현재 확인된 것만 20억원에 육박하는데다 홈쇼핑과 납품업체 간 고질적인 '갑을관계'를 감안하면 그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서영민 부장검사)는 인테리어 공사대금을 과다지급한 뒤 차액을 되돌려받는 방식으로 회사자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업무상 횡령)로 롯데홈쇼핑 김모(50) 고객지원부문장과 이모(50) 방송본부장을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부문장과 이 본부장은 2008년 3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인테리어 공사업체로부터 허위·과다계상한 세금계산서를 발급하면서 공사대금을 과다지급한 뒤 차액을 되돌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부문장과 이 본부장은 공모해 4억9천만원을 횡령했다. 김 부문장은 따로 1억6천만원 가량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2008∼2012년 납품업체 5곳으로부터 방송출연 횟수 및 시간 등 편성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모두 9억원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롯데홈쇼핑 이모(47) 전 생활부문장을 지난달 27일 구속했다.

2007∼2010년 납품업체로부터 현금과 고급 승용차 등 2억7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전직 MD(구매담당자) 정모(44)씨 역시 같은 날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MD(merchandiser)는 TV 홈쇼핑 채널에서 상품 기획ㆍ개시(론칭), 방송지속 여부 결정, 방송시간대 편성 등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앞서 검찰은 롯데홈쇼핑 전현직 임원이 납품업체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내사를 진행해 왔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홈쇼핑 납품업체 7곳의 사무실과 대표 자택 등 15곳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구체적인 자금 흐름 등을 추적해 왔다.

검찰은 임원급인 방송본부장이 뒷돈을 받아 챙긴데다 전·현직 임직원이 모두 연루됐다는 점에서 롯데홈쇼핑이 고질적인 '갑을관계'를 이용한 조직적 납품비리를 저지른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실제 검찰 조사가 알려진 뒤 협력업체 등에서 롯데홈쇼핑의 리베이트 의혹을 제보하는 사례가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횡령 및 리베이트 금액이 거액이라는 점에서 회사 및 그룹 고위층으로 자금이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구체적인 용처를 확인 중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이 본부장이 횡령한 금액 중 일부가 롯데백화점 신모 사장에게 건네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사장은 이 본부장이 회삿돈을 횡령한 2008∼2012년 롯데홈쇼핑 대표이사를 맡은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납품업체에 대한 수사는 어느 정도 마무리됐지만 횡령금액의 용처 등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면서 "(신 사장에 대한 의혹은) 수사 중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