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막말’ 목포 해경 간부 직위 해제
입력 2014.04.23 (02:18) 수정 2014.04.23 (19:25) 사회
해양경찰청은 세월호 구조작업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목포해경 소속 안 모 과장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안 과장은 지난 17일 목포해경 사무실에서 세월호 사고 초기 대응이 미진하지 않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해경이 못한 게 뭐나며 80명 구했으면 대단한 것 아니냐고 말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안 과장은 또 지난 21일 오후 3시쯤 목포해경 홍보실에서 업무 중인 직원들에게도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막말’ 목포 해경 간부 직위 해제
    • 입력 2014-04-23 02:18:15
    • 수정2014-04-23 19:25:48
    사회
해양경찰청은 세월호 구조작업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목포해경 소속 안 모 과장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안 과장은 지난 17일 목포해경 사무실에서 세월호 사고 초기 대응이 미진하지 않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해경이 못한 게 뭐나며 80명 구했으면 대단한 것 아니냐고 말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안 과장은 또 지난 21일 오후 3시쯤 목포해경 홍보실에서 업무 중인 직원들에게도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