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이동국 “16강 상대 포항과 정면 승부”
입력 2014.04.23 (07:12) 수정 2014.04.23 (07:58) 연합뉴스
"포항도 우리가 부담되기는 마찬가지 아닐까요."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라이언 킹' 이동국(35)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맞붙게 된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전북은 22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 멜버른 빅토리(호주)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면서 16강 진출에 성공, 5월 포항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16강 경기를 벌이게 됐다.

포항과 전북은 현재 프로축구 K리그에서 나란히 1,2위를 달리는 강팀으로 둘 중 하나는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갚아야 할 빚은 전북 쪽에 더 있다.

전북은 지난해 10월 FA컵 결승에서 포항과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해 우승컵을 포항에 넘겨줬다.

또 지난달 26일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전북은 홈 경기에서 포항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이동국은 지난해 FA컵 결승에는 무릎 부상 때문에 결장했고 올해 첫 맞대결에서는 후반에 교체 투입됐지만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따라서 이번 AFC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는 포항을 상대로 설욕전 선봉에 서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이동국은 22일 경기를 마친 뒤 "포항도 우리가 부담되기는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K리그 팀끼리 맞붙게 됐지만 어차피 더 좋은 팀이 올라가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프로 데뷔 후 2006년까지 포항 유니폼을 입었던 그는 "정면 승부를 펼쳐보이겠다"고 '친정'에 대해 선전포고를 했다.

특히 전북과 포항의 16강전은 이번 시즌 K리그에서 세 골을 넣은 이동국과 6골로 K리그 득점 1위인 신예 김승대(23)의 화력 대결에도 팬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22일 멜버른을 상대로 슈팅 수 20-5의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0-0으로 비긴 것에 대해 그는 "원래 오늘처럼 비겨도 된다고 하는 경기가 선수들에게 더 쉽지 않은 법"이라며 "골을 많이 넣고 이겼으면 더 좋았겠지만 실점을 하지 않겠다는 것에 초점을 뒀던 만큼 어느 정도 원하는 결과는 얻은 셈"이라고 자평했다.

전북과 포항의 16강 1차전은 5월 6일 전주에서 열리고 2차전은 5월 13일 장소를 포항으로 옮겨 펼쳐진다.
  • 전북 이동국 “16강 상대 포항과 정면 승부”
    • 입력 2014-04-23 07:12:52
    • 수정2014-04-23 07:58:38
    연합뉴스
"포항도 우리가 부담되기는 마찬가지 아닐까요."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라이언 킹' 이동국(35)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맞붙게 된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전북은 22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 멜버른 빅토리(호주)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면서 16강 진출에 성공, 5월 포항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16강 경기를 벌이게 됐다.

포항과 전북은 현재 프로축구 K리그에서 나란히 1,2위를 달리는 강팀으로 둘 중 하나는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갚아야 할 빚은 전북 쪽에 더 있다.

전북은 지난해 10월 FA컵 결승에서 포항과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해 우승컵을 포항에 넘겨줬다.

또 지난달 26일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전북은 홈 경기에서 포항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이동국은 지난해 FA컵 결승에는 무릎 부상 때문에 결장했고 올해 첫 맞대결에서는 후반에 교체 투입됐지만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따라서 이번 AFC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는 포항을 상대로 설욕전 선봉에 서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이동국은 22일 경기를 마친 뒤 "포항도 우리가 부담되기는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K리그 팀끼리 맞붙게 됐지만 어차피 더 좋은 팀이 올라가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프로 데뷔 후 2006년까지 포항 유니폼을 입었던 그는 "정면 승부를 펼쳐보이겠다"고 '친정'에 대해 선전포고를 했다.

특히 전북과 포항의 16강전은 이번 시즌 K리그에서 세 골을 넣은 이동국과 6골로 K리그 득점 1위인 신예 김승대(23)의 화력 대결에도 팬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22일 멜버른을 상대로 슈팅 수 20-5의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0-0으로 비긴 것에 대해 그는 "원래 오늘처럼 비겨도 된다고 하는 경기가 선수들에게 더 쉽지 않은 법"이라며 "골을 많이 넣고 이겼으면 더 좋았겠지만 실점을 하지 않겠다는 것에 초점을 뒀던 만큼 어느 정도 원하는 결과는 얻은 셈"이라고 자평했다.

전북과 포항의 16강 1차전은 5월 6일 전주에서 열리고 2차전은 5월 13일 장소를 포항으로 옮겨 펼쳐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