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교훈’ 없는 제주 뱃길
입력 2014.04.23 (07:22) 수정 2014.04.23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대형 참사가 벌어졌지만 제주를 잇는 뱃길에는 교훈이 되지 않는 모양입니다.

해경과 지자체가 낮에 합동 점검을 했다는 여객선을 취재진이 밤에 타 점검해봤더니, 안전불감증은 여전했습니다.

송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밤 10시 반, 경남 삼천포항을 출발해 다음날 아침 7시 제주에 도착하는 4,300톤 급 여객선입니다.

출항 뒤 2층 화물칸에 가봤습니다.

선박 안전법상 차량 앞 뒤를 결박줄로 단단히 바닥에 고정해야 하지만 아무런 조치도 돼 있지 않습니다.

배 바닥에 고정돼 있어야 할 자동차 바퀴도 타이어와 바닥 사이에 끼워진 나무 조각으로 고정된 게 전붑니다.

4.5톤이 넘는 화물차들도 마찬가지.

녹슨 고리가 트럭 바퀴를 아슬아슬하게 잡고 있고, 그나마 이 고리마저 없는 화물차가 많습니다.

배가 기울면 차량이 한쪽으로 쏠려 선박 안전에 치명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여객선사는 자동차 제조업체에 책임을 떠넘깁니다.

차체에 고리를 걸 수 없다는 엉뚱한 변명을 합니다.

<인터뷰> 00해운 관계자(음성변조) : "신차들은 아예 고리가 없답니다. 어디 묶을 데가 없답니다."

<녹취> "조끼형 구명동의를 입으실 때는 가슴, 배, 목 부분의 순서로 당겨."

구명조끼 사용법이 방송되고 있는 객실.

구명조끼는 어디에 있을까.

3등 칸 가장 안쪽, 그나마 비닐에 꽁꽁 싸여 풀기가 쉽지 않습니다.

비상 대피도 안내문은 영어로 작성돼 있습니다.

1초가 아쉬운 위급 상황에서 생사를 좌우할 수 있는 요인들입니다.

그런데도 이 배는 취재진이 탑승한 날 낮에 실시한 해경과 경상남도의 합동 점검을 통과했습니다.

<녹취> 통영 해경 관계자(음성변조) : "(점검 당시 화물칸에)차량이 없어서 저희는 장비들이 (선체 바닥에) 안전하게 걸 수 있는지의 여부를 확인했습니다."

긴급 합동점검에서도 걸러지지 못한 안전 불감증.

세월호 침몰의 충격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에도 승객들의 안전은 외면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세월호 교훈’ 없는 제주 뱃길
    • 입력 2014-04-23 07:24:51
    • 수정2014-04-23 08:04: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세월호, 대형 참사가 벌어졌지만 제주를 잇는 뱃길에는 교훈이 되지 않는 모양입니다.

해경과 지자체가 낮에 합동 점검을 했다는 여객선을 취재진이 밤에 타 점검해봤더니, 안전불감증은 여전했습니다.

송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밤 10시 반, 경남 삼천포항을 출발해 다음날 아침 7시 제주에 도착하는 4,300톤 급 여객선입니다.

출항 뒤 2층 화물칸에 가봤습니다.

선박 안전법상 차량 앞 뒤를 결박줄로 단단히 바닥에 고정해야 하지만 아무런 조치도 돼 있지 않습니다.

배 바닥에 고정돼 있어야 할 자동차 바퀴도 타이어와 바닥 사이에 끼워진 나무 조각으로 고정된 게 전붑니다.

4.5톤이 넘는 화물차들도 마찬가지.

녹슨 고리가 트럭 바퀴를 아슬아슬하게 잡고 있고, 그나마 이 고리마저 없는 화물차가 많습니다.

배가 기울면 차량이 한쪽으로 쏠려 선박 안전에 치명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여객선사는 자동차 제조업체에 책임을 떠넘깁니다.

차체에 고리를 걸 수 없다는 엉뚱한 변명을 합니다.

<인터뷰> 00해운 관계자(음성변조) : "신차들은 아예 고리가 없답니다. 어디 묶을 데가 없답니다."

<녹취> "조끼형 구명동의를 입으실 때는 가슴, 배, 목 부분의 순서로 당겨."

구명조끼 사용법이 방송되고 있는 객실.

구명조끼는 어디에 있을까.

3등 칸 가장 안쪽, 그나마 비닐에 꽁꽁 싸여 풀기가 쉽지 않습니다.

비상 대피도 안내문은 영어로 작성돼 있습니다.

1초가 아쉬운 위급 상황에서 생사를 좌우할 수 있는 요인들입니다.

그런데도 이 배는 취재진이 탑승한 날 낮에 실시한 해경과 경상남도의 합동 점검을 통과했습니다.

<녹취> 통영 해경 관계자(음성변조) : "(점검 당시 화물칸에)차량이 없어서 저희는 장비들이 (선체 바닥에) 안전하게 걸 수 있는지의 여부를 확인했습니다."

긴급 합동점검에서도 걸러지지 못한 안전 불감증.

세월호 침몰의 충격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에도 승객들의 안전은 외면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