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3세 10명 중 1~2명 필수 예방접종 1개 이상 빠뜨려
입력 2014.04.23 (07:35) 수정 2014.04.23 (15:55) 생활·건강
만 3세 유아 10명 가운데 1~2명이 필수 예방접종 중 적어도 하나 이상 맞지 않는 상태로 조사됐습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지난해 전국 만 3세 어린이 보호자 6천9백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만 3세 때 권장되는 모든 종류의 백신 접종을 마친 비율은 85.8%로 집계됐습니다.

부모가 예방접종을 빠뜨린 주요 이유로는 국가가 비용을 지원하는 백신의 경우 '접종하는 날을 잊어서'가 38%였고, 지원이 없는 백신의 경우 '비싼 접종비' 26%로 나타났습니다.

복지부 관계자는 예방접종률이 전년보다 5% 포인트 높아졌지만 여전히 10명 중 1~2명은 한 가지 이상의 필수예방접종을 빠뜨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만 3세 시기는 기초접종으로 형성된 감염 병 면역력이 점차 줄어드는데다 보육시설 등 단체생활이 시작되는 만큼 예방접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접종비가 비싸 부모들의 지원 요구가 컸던 소아 폐렴구균 백신도 다음달부터 국가지원 무료 접종 대상에 포함돼 전국 7천여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맞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 만3세 10명 중 1~2명 필수 예방접종 1개 이상 빠뜨려
    • 입력 2014-04-23 07:35:20
    • 수정2014-04-23 15:55:25
    생활·건강
만 3세 유아 10명 가운데 1~2명이 필수 예방접종 중 적어도 하나 이상 맞지 않는 상태로 조사됐습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지난해 전국 만 3세 어린이 보호자 6천9백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만 3세 때 권장되는 모든 종류의 백신 접종을 마친 비율은 85.8%로 집계됐습니다.

부모가 예방접종을 빠뜨린 주요 이유로는 국가가 비용을 지원하는 백신의 경우 '접종하는 날을 잊어서'가 38%였고, 지원이 없는 백신의 경우 '비싼 접종비' 26%로 나타났습니다.

복지부 관계자는 예방접종률이 전년보다 5% 포인트 높아졌지만 여전히 10명 중 1~2명은 한 가지 이상의 필수예방접종을 빠뜨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만 3세 시기는 기초접종으로 형성된 감염 병 면역력이 점차 줄어드는데다 보육시설 등 단체생활이 시작되는 만큼 예방접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접종비가 비싸 부모들의 지원 요구가 컸던 소아 폐렴구균 백신도 다음달부터 국가지원 무료 접종 대상에 포함돼 전국 7천여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맞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