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뱃머리에 컨테이너 56개 실어
입력 2014.04.23 (08:38) 수정 2014.04.23 (09:0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당시 선수 부분에 컨테이너 5백 60톤이 실린 게 처음으로 밝혀졌습니다.

10톤짜리 컨테이너 56개를 실은건 데 일반 로프로 허술하게 결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구속된 1등 항해사 신모씨의 구속영장 기록입니다.

기록에 따르면 10톤짜리 화물용 컨테이너 56개를 선수부분에 2단으로 적재했습니다.

무게는 무려 560톤!

이렇게 엄청난 무게가 배 앞부분에 실렸지만 컨테이너 고정장치가 아닌 일반 로프를 감아 고정한 것입니다.

이미 차량 등 2천 450톤에 이르는 화물이 배 아랫쪽에 실려있는 상황!

조금만 흔들려도 컨테이너는 쏟아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뷰> 탑승객 : "그 앞에 있는 컨테이너들이 앞에 있는 실은 컨테이너들이 한 백 미터 후미쯤에서 먼저 떨어졌어요"

지나치게 많은 화물을 허술하게 적재하면 배가 기울어졌을 때 복원력이 크게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김삼열(전 목포지방해양안전심판원장) : "그렇지 않아도 복원성이 약한 선박에서 무거운 화물들이 위에 실려 있는 것은 복원력을 급격히 상실시킬 수 있는 그런 요인 중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검찰은 화물 적재를 총괄하는 신모씨 등 1등 항해사 두 명을 포함해 선박직 직원 4명을 어제 추가로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뱃머리에 컨테이너 56개 실어
    • 입력 2014-04-23 08:41:33
    • 수정2014-04-23 09:09:33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당시 선수 부분에 컨테이너 5백 60톤이 실린 게 처음으로 밝혀졌습니다.

10톤짜리 컨테이너 56개를 실은건 데 일반 로프로 허술하게 결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구속된 1등 항해사 신모씨의 구속영장 기록입니다.

기록에 따르면 10톤짜리 화물용 컨테이너 56개를 선수부분에 2단으로 적재했습니다.

무게는 무려 560톤!

이렇게 엄청난 무게가 배 앞부분에 실렸지만 컨테이너 고정장치가 아닌 일반 로프를 감아 고정한 것입니다.

이미 차량 등 2천 450톤에 이르는 화물이 배 아랫쪽에 실려있는 상황!

조금만 흔들려도 컨테이너는 쏟아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뷰> 탑승객 : "그 앞에 있는 컨테이너들이 앞에 있는 실은 컨테이너들이 한 백 미터 후미쯤에서 먼저 떨어졌어요"

지나치게 많은 화물을 허술하게 적재하면 배가 기울어졌을 때 복원력이 크게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김삼열(전 목포지방해양안전심판원장) : "그렇지 않아도 복원성이 약한 선박에서 무거운 화물들이 위에 실려 있는 것은 복원력을 급격히 상실시킬 수 있는 그런 요인 중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검찰은 화물 적재를 총괄하는 신모씨 등 1등 항해사 두 명을 포함해 선박직 직원 4명을 어제 추가로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