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지검, 한국선급 등 해운업계 비리 수사 착수
입력 2014.04.23 (09:19) 연합뉴스
부산지검이 선박검사와 인증을 담당하는 한국선급(KR)을 비롯해 해운업계 전반적인 비리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섰다.

부산지검은 한국선급의 선박안전검사 과정에서 청탁과 금품 거래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김진태 검찰총장이 해운업계 비리문제에 대해 수사를 지시하면서 이뤄졌다.

한국선급은 선박과 해양환경, 항만시설 보안 등 바다와 관련한 안전을 책임지는 검사·인증기관이다. 주요 업무 분야는 크게 선박 관련 서비스 분야와 정부 대행 검사업무로 나뉜다.

검찰은 한국선급이 각종 검사와 인증을 하는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지검의 한국선급에 대한 수사대상에 세월호 안전검사 부분은 빠진다.

목포에 있는 세월호 침몰사고 검·경 합동수사본부가 지난 2월 세월호의 선박안전검사를 하면서 '적합'판정을 내린 경위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합수부는 지난 21일 부산 강서구에 있는 한국선급 본사를 압수수색해 세월호 증축 당시 안전진단 검사자료를 확보했다.

부산지검은 특수부를 중심으로 해운업계 비리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해운업계의 구조적인 비리와 안전과 관련된 문제점 등에 대해 관련 첩보를 수집하는 등 전방위 수사를 벌이기로 했다.
  • 부산지검, 한국선급 등 해운업계 비리 수사 착수
    • 입력 2014-04-23 09:19:20
    연합뉴스
부산지검이 선박검사와 인증을 담당하는 한국선급(KR)을 비롯해 해운업계 전반적인 비리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섰다.

부산지검은 한국선급의 선박안전검사 과정에서 청탁과 금품 거래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김진태 검찰총장이 해운업계 비리문제에 대해 수사를 지시하면서 이뤄졌다.

한국선급은 선박과 해양환경, 항만시설 보안 등 바다와 관련한 안전을 책임지는 검사·인증기관이다. 주요 업무 분야는 크게 선박 관련 서비스 분야와 정부 대행 검사업무로 나뉜다.

검찰은 한국선급이 각종 검사와 인증을 하는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지검의 한국선급에 대한 수사대상에 세월호 안전검사 부분은 빠진다.

목포에 있는 세월호 침몰사고 검·경 합동수사본부가 지난 2월 세월호의 선박안전검사를 하면서 '적합'판정을 내린 경위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합수부는 지난 21일 부산 강서구에 있는 한국선급 본사를 압수수색해 세월호 증축 당시 안전진단 검사자료를 확보했다.

부산지검은 특수부를 중심으로 해운업계 비리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해운업계의 구조적인 비리와 안전과 관련된 문제점 등에 대해 관련 첩보를 수집하는 등 전방위 수사를 벌이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