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김한길 “저 포함 국정 책임있는사람 모두 죄인”
입력 2014.04.23 (09:35) 수정 2014.04.23 (14:43)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는 23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 "저를 포함해 국정에 책임있는 사람 모두 죄인"이라며 거듭 반성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꽃다운 아이들을 속절없이 보내며 어른으로서, 정치인 한 사람으로서 오늘도 비통한 심정으로 자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참사 책임을 묻는다며 서둘러 문책, 처벌한다해도 결코 우리 책임이 가벼워지는 것은 아니다"면서 "책임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은 각 자 자리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이 책임지는 자세는 우선은 마지막까지 구조에 최선을 다하면서 상황을 수습하는 데 최대한 협력하는 것"이라면서 "그 다음에는 여야가 함께 부모의 절절한 심정으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의 아이들과 국민에게 다시는 허망한 죽음이 범접하지 못하고, 위험한 대한민국을 개조하는 일에 정치권이 최우선으로 전념해야 한다"면서 "아이와 국민 여러분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안철수 공동대표도 세월호 참사 1주일을 회고하면서 "지켜보는 우리 모두의 마음도 끊어질듯 고통스럽다. 또 불안하다"면서 "우리 정부의 사고대책에 관한 체계적인 준비나 능력이 전혀 없다는 것을 모두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우리 사회는 압축성장을 하며 과정보다 결과를 중시하는 문화가 자리잡았다. 일을 벌이기만 하고 꼼꼼히 관리·점검하는 일을 소홀히 했다. 위험을 감수만 했지 위험·위기 관리를 방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본을 무시하고 기본을 지키는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우리 사회 병폐를 지금부터라도 바꿔 나가야 한다"면서 "국회에서도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 김한길 “저 포함 국정 책임있는사람 모두 죄인”
    • 입력 2014-04-23 09:35:09
    • 수정2014-04-23 14:43:49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는 23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 "저를 포함해 국정에 책임있는 사람 모두 죄인"이라며 거듭 반성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꽃다운 아이들을 속절없이 보내며 어른으로서, 정치인 한 사람으로서 오늘도 비통한 심정으로 자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참사 책임을 묻는다며 서둘러 문책, 처벌한다해도 결코 우리 책임이 가벼워지는 것은 아니다"면서 "책임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은 각 자 자리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이 책임지는 자세는 우선은 마지막까지 구조에 최선을 다하면서 상황을 수습하는 데 최대한 협력하는 것"이라면서 "그 다음에는 여야가 함께 부모의 절절한 심정으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의 아이들과 국민에게 다시는 허망한 죽음이 범접하지 못하고, 위험한 대한민국을 개조하는 일에 정치권이 최우선으로 전념해야 한다"면서 "아이와 국민 여러분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안철수 공동대표도 세월호 참사 1주일을 회고하면서 "지켜보는 우리 모두의 마음도 끊어질듯 고통스럽다. 또 불안하다"면서 "우리 정부의 사고대책에 관한 체계적인 준비나 능력이 전혀 없다는 것을 모두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우리 사회는 압축성장을 하며 과정보다 결과를 중시하는 문화가 자리잡았다. 일을 벌이기만 하고 꼼꼼히 관리·점검하는 일을 소홀히 했다. 위험을 감수만 했지 위험·위기 관리를 방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본을 무시하고 기본을 지키는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우리 사회 병폐를 지금부터라도 바꿔 나가야 한다"면서 "국회에서도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