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최경환 “죄인된 심정…구조에 역량 모아야”
입력 2014.04.23 (09:42) 수정 2014.04.23 (14:30) 연합뉴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23일 세월호 참사에 대해 "불행한 참사가 나서 여권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죄송하고, 죄인이 된 느낌으로 숙연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힌 뒤 "비록 불행한 일이 일어났지만, 최대한 빨리 구조를 위한 수색작업을 진행해서 실종자의 생사를 확인하는 데 모두가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원내대표는 "희생당한 유가족과 아직 구조되지 못한 실종자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정부 당국은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생명을 구하는 데 모든 에너지를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최 원내대표는 "정치권에서는 왜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는지, 또 발생하면 왜 신속하게 사고 수습이 안 되는지에 대해서 정밀하게 점검해야 한다"면서 "제도적, 법적인 장치를 개선하는 데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원내대표는 또 "온 국민과 유가족들이 슬픔에 잠겨 있는데 정치인들이 불필요한 언행을 하는 것은 정말 조심해야 한다"면서 "당으로서도 그런 사람에 대해서는 엄하게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 최경환 “죄인된 심정…구조에 역량 모아야”
    • 입력 2014-04-23 09:42:50
    • 수정2014-04-23 14:30:31
    연합뉴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23일 세월호 참사에 대해 "불행한 참사가 나서 여권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죄송하고, 죄인이 된 느낌으로 숙연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힌 뒤 "비록 불행한 일이 일어났지만, 최대한 빨리 구조를 위한 수색작업을 진행해서 실종자의 생사를 확인하는 데 모두가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원내대표는 "희생당한 유가족과 아직 구조되지 못한 실종자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정부 당국은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생명을 구하는 데 모든 에너지를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최 원내대표는 "정치권에서는 왜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는지, 또 발생하면 왜 신속하게 사고 수습이 안 되는지에 대해서 정밀하게 점검해야 한다"면서 "제도적, 법적인 장치를 개선하는 데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원내대표는 또 "온 국민과 유가족들이 슬픔에 잠겨 있는데 정치인들이 불필요한 언행을 하는 것은 정말 조심해야 한다"면서 "당으로서도 그런 사람에 대해서는 엄하게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