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곡가 윤일상, 희생자 애도 연주곡 헌정
입력 2014.04.23 (09:42) 수정 2014.04.23 (16:11) 연합뉴스
작곡가 윤일상(40)이 진도 여객선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연주곡을 헌정했다.

윤일상은 23일 트위터에 "세월호 희생자 분들을 생각하며 그들의 넋을 기리며 작은 연주곡을 헌정합니다. 부디 그곳에선 행복하기를 기도합니다"라며 '부디'(세월호 희생자 분들을 위한 진혼곡)를 공개했다.

그는 이 곡을 만든 배경에 대해 "작업을 하려 해도 자꾸만 아이들이 마지막까지 매달렸을 절박한 순간이 떠올라 힘들었습니다"라며 "부디 이 음악이 마지막 가는 길에 작은 동반자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해 줄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어서 미안합니다"라고 썼다.

그가 작곡 및 편곡하고 직접 연주한 '부디'는 4분30여 초짜리 곡으로 무겁고 잔잔한 피아노 선율이 담겨 있다.

앞서 그는 지난 21일에도 "실종된 아이들에게 이 시대를 살아가는 한 사람으로서 참으로 미안하다"며 "누구를 욕하기 전에 '나 자신은 이 모든 것에 온전히 떳떳한가?'를 생각하게 된다. 부끄럽지 않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고 노력해야지. 참 많은 깨달음을 준다"는 글을 올렸다.

또 사고 당일인 16일에도 "아직 구조되지 못한 모든 이들이 어서 구조되길 기도합니다. 제발"이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나타냈다.

윤일상은 김범수의 '보고싶다', 이은미의 '애인있어요' 등을 작곡한 것으로 유명하다.
  • 작곡가 윤일상, 희생자 애도 연주곡 헌정
    • 입력 2014-04-23 09:42:50
    • 수정2014-04-23 16:11:40
    연합뉴스
작곡가 윤일상(40)이 진도 여객선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연주곡을 헌정했다.

윤일상은 23일 트위터에 "세월호 희생자 분들을 생각하며 그들의 넋을 기리며 작은 연주곡을 헌정합니다. 부디 그곳에선 행복하기를 기도합니다"라며 '부디'(세월호 희생자 분들을 위한 진혼곡)를 공개했다.

그는 이 곡을 만든 배경에 대해 "작업을 하려 해도 자꾸만 아이들이 마지막까지 매달렸을 절박한 순간이 떠올라 힘들었습니다"라며 "부디 이 음악이 마지막 가는 길에 작은 동반자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해 줄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어서 미안합니다"라고 썼다.

그가 작곡 및 편곡하고 직접 연주한 '부디'는 4분30여 초짜리 곡으로 무겁고 잔잔한 피아노 선율이 담겨 있다.

앞서 그는 지난 21일에도 "실종된 아이들에게 이 시대를 살아가는 한 사람으로서 참으로 미안하다"며 "누구를 욕하기 전에 '나 자신은 이 모든 것에 온전히 떳떳한가?'를 생각하게 된다. 부끄럽지 않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고 노력해야지. 참 많은 깨달음을 준다"는 글을 올렸다.

또 사고 당일인 16일에도 "아직 구조되지 못한 모든 이들이 어서 구조되길 기도합니다. 제발"이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나타냈다.

윤일상은 김범수의 '보고싶다', 이은미의 '애인있어요' 등을 작곡한 것으로 유명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