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야, ‘신중 모드’ 속 정부 책임론 제기
입력 2014.04.23 (10:11) 수정 2014.04.23 (15:56)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참사 8일째인 23일 이번 사고에 대한 정부 대응의 난맥상을 조심스럽게 도마 위에 올렸다.

책임 추궁보다는 구조 작업에 전념해야 한다는 신중 기조 속에서도 정부 책임론을 거론하면서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리는 양상이다.

새정치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또 불안하다. 우리 정부의 사고대책에 관한 체계적 준비나 능력이 전혀 없다는 것을 모두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지금은 책임을 물을 때가 아니라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더 챙겨야 할 때"라면서도 "정부와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 사과와 시스템은 없고 질타와 혼선만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반성하기는커녕 다른 곳으로 상황을 돌리고 가족들의 절규와 분노조차 일부 선동으로 치부하는 못된 버릇이 도지고 있다"면서 "부끄러운 정치, 무책임한 정부, 어쩔 수 없는 대한민국을 방치하지 않겠다"며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사고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우원식 최고위원도 "어떤 말로도 재난 초기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 예방적 안전관리를 못한 책임이 정부에 있음을 대체할 수 없다"고 가세했다.

우 최고위원은 또 "언론 보도를 보면 이번 사건의 진상과 관련해 이야기하던 대학교수들이 21일부터 입을 닫고 있다고 한다"며 "국민 공분을 막으려고 누군가 개입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일독을 권합니다"라며 이명박 정부가 이전 정부의 위기관리 시스템을 무시했다는 내용의 한 신문사 칼럼을 소개하기도 했다.

박범계 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진상규명과 엄정수사 이야기조차도 못 꺼내는 이 엄숙성, 선원들이 일제히 말을 바꾸고 입을 맞출 수 있다. 수사는 초기에 방향이 정해지는데"라는 글을 올려 철저한 진상규명을 간접 요구했다.

정부 책임론과 비판론이 곳곳에서 새어나오고 있지만 당장은 잘잘못을 가릴 때가 아니라는 신중한 태도도 여전하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저를 포함해 국정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모두 죄인이다.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묻는다며 서둘러 문책, 처벌을 한다고 해도 결코 우리 책임이 가벼워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새정치연합은 회의장 뒤편에 '세월호 사고 희생자의 명복과 실종자 무사귀환을 간절히 기원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 야, ‘신중 모드’ 속 정부 책임론 제기
    • 입력 2014-04-23 10:11:58
    • 수정2014-04-23 15:56:39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참사 8일째인 23일 이번 사고에 대한 정부 대응의 난맥상을 조심스럽게 도마 위에 올렸다.

책임 추궁보다는 구조 작업에 전념해야 한다는 신중 기조 속에서도 정부 책임론을 거론하면서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리는 양상이다.

새정치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또 불안하다. 우리 정부의 사고대책에 관한 체계적 준비나 능력이 전혀 없다는 것을 모두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지금은 책임을 물을 때가 아니라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더 챙겨야 할 때"라면서도 "정부와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 사과와 시스템은 없고 질타와 혼선만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반성하기는커녕 다른 곳으로 상황을 돌리고 가족들의 절규와 분노조차 일부 선동으로 치부하는 못된 버릇이 도지고 있다"면서 "부끄러운 정치, 무책임한 정부, 어쩔 수 없는 대한민국을 방치하지 않겠다"며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사고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우원식 최고위원도 "어떤 말로도 재난 초기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 예방적 안전관리를 못한 책임이 정부에 있음을 대체할 수 없다"고 가세했다.

우 최고위원은 또 "언론 보도를 보면 이번 사건의 진상과 관련해 이야기하던 대학교수들이 21일부터 입을 닫고 있다고 한다"며 "국민 공분을 막으려고 누군가 개입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일독을 권합니다"라며 이명박 정부가 이전 정부의 위기관리 시스템을 무시했다는 내용의 한 신문사 칼럼을 소개하기도 했다.

박범계 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진상규명과 엄정수사 이야기조차도 못 꺼내는 이 엄숙성, 선원들이 일제히 말을 바꾸고 입을 맞출 수 있다. 수사는 초기에 방향이 정해지는데"라는 글을 올려 철저한 진상규명을 간접 요구했다.

정부 책임론과 비판론이 곳곳에서 새어나오고 있지만 당장은 잘잘못을 가릴 때가 아니라는 신중한 태도도 여전하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저를 포함해 국정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모두 죄인이다.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묻는다며 서둘러 문책, 처벌을 한다고 해도 결코 우리 책임이 가벼워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새정치연합은 회의장 뒤편에 '세월호 사고 희생자의 명복과 실종자 무사귀환을 간절히 기원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