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대소득 과세 강화’로 강남 재건축단지 매매가 하락
입력 2014.04.23 (10:27) 수정 2014.04.23 (15:58) 연합뉴스
정부가 2월 말 전·월세 임대소득 과세 강화 조치를 내놓은 이후 강남권 재건축단지의 매매가격이 오름세에서 내림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2·26 주택임대차시장 선진화 방안' 발표 이후 2개월(4월22일까지) 동안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1.95% 하락했다.

이는 '2·26 조치' 이전의 2개월(1∼2월) 동안 2.62% 상승했던 것과 대비되는 것이다.

구별로는 송파구(-2.87%), 서초구(-2.42%), 강남구(-1.74%) 등 이른바 '강남 3구'가 일제히 내렸고, 강동구만 유일하게 0.44% 올랐다.

송파구에서는 가락시영아파트의 재건축 결의 취소라는 악재가 있었고, 서초구는 한신3차 등 전용면적 85㎡ 초과 주택이 많았다. 반면, 강동구는 고덕주공2단지, 둔촌주공 등 사업속도가 빠른 단지가 많아 상승세를 이어갔다.

재건축단지와 달리 강남권의 일반 아파트 매매가는 이달 들어 0.13%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닥터아파트는 "지난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재건축 규제 완화 등의 조치로 매수세가 증가하면서 매매가가 오름세를 보였지만, 2·26 조치 이후 다주택자의 투자수요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시장이 냉각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 ‘임대소득 과세 강화’로 강남 재건축단지 매매가 하락
    • 입력 2014-04-23 10:27:02
    • 수정2014-04-23 15:58:34
    연합뉴스
정부가 2월 말 전·월세 임대소득 과세 강화 조치를 내놓은 이후 강남권 재건축단지의 매매가격이 오름세에서 내림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2·26 주택임대차시장 선진화 방안' 발표 이후 2개월(4월22일까지) 동안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1.95% 하락했다.

이는 '2·26 조치' 이전의 2개월(1∼2월) 동안 2.62% 상승했던 것과 대비되는 것이다.

구별로는 송파구(-2.87%), 서초구(-2.42%), 강남구(-1.74%) 등 이른바 '강남 3구'가 일제히 내렸고, 강동구만 유일하게 0.44% 올랐다.

송파구에서는 가락시영아파트의 재건축 결의 취소라는 악재가 있었고, 서초구는 한신3차 등 전용면적 85㎡ 초과 주택이 많았다. 반면, 강동구는 고덕주공2단지, 둔촌주공 등 사업속도가 빠른 단지가 많아 상승세를 이어갔다.

재건축단지와 달리 강남권의 일반 아파트 매매가는 이달 들어 0.13%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닥터아파트는 "지난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재건축 규제 완화 등의 조치로 매수세가 증가하면서 매매가가 오름세를 보였지만, 2·26 조치 이후 다주택자의 투자수요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시장이 냉각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