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안산 임시분향소…여전히 ‘임시’
입력 2014.04.23 (10:59) 수정 2014.04.23 (11:02) 연합뉴스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교사·학생들을 추모하기 위해 설치된 임시분향소가 기본적인 의전도 고려하지 않은 조화배치로 조문객들로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올림픽기념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임시분향소'는 23일 오전 9시부터 조문객들을 받기 시작했으나 온 국민이 고인들의 넋을 추모하는 현실과는 동떨어진 '말 그대로 '임시 분향소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박근혜 대통령이 진도 현지를 방문해 실종자 구조 등 사태수습을 당부했고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발언을 했지만 정작 분향소에는 오전 10시30분 현재 대통령이 보낸 조화는 없었다.

또 새정치민주연합의 김한길, 안철수 두 공동 대표의 조화도 역시 눈에 띄지 않았다.

조화의 배치도 상식적인 의전이 고려되지 않은 듯했다.

통상 의전서열은 국가원수, 행정수반, 장관 등 순으로 조화를 배치하지만 단원고 분향소에는 왼쪽 첫번째 자리를 김문수 경기지사 조화가 차지했고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 김철민 안산시장, 김경호 경기도의회 의장 등 순으로 배치됐다.

이후 11번째부터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를 시작으로 강병규 안전행정부장관, 정홍원 국무총리, 강창희 국회의장, 이주영 해수부장관 등 순으로 놓여있다.

이처럼 조화배치 의전이 엉망인 이유는 임시분향소를 경기도와 도교육청, 안산시 등이 공동으로 꾸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부 조문객들은 "국가적인 참사 앞에 전 국민이 고개를 숙이고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는 상황에서 지방 공무원들은 소속 단체장만을 홍보하기 위해 조화배치도 멋대로 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임시분향소는 올림픽기념관 실내체육관에 총 240위를 봉안할 수 있도록 꾸며졌고 이날 현재까지 교사와 학생 22명의 영정과 사진이 안치됐다.

정부는 유족들이 희생된 단원고 교사·학생들을 한자리에서 추모할 수 있는 대형 분향소 설치를 희망함에 따라 28일까지 초지동 화랑유원지에 합동분향소를 설치, 29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 안산 임시분향소…여전히 ‘임시’
    • 입력 2014-04-23 10:59:19
    • 수정2014-04-23 11:02:51
    연합뉴스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교사·학생들을 추모하기 위해 설치된 임시분향소가 기본적인 의전도 고려하지 않은 조화배치로 조문객들로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올림픽기념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임시분향소'는 23일 오전 9시부터 조문객들을 받기 시작했으나 온 국민이 고인들의 넋을 추모하는 현실과는 동떨어진 '말 그대로 '임시 분향소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박근혜 대통령이 진도 현지를 방문해 실종자 구조 등 사태수습을 당부했고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발언을 했지만 정작 분향소에는 오전 10시30분 현재 대통령이 보낸 조화는 없었다.

또 새정치민주연합의 김한길, 안철수 두 공동 대표의 조화도 역시 눈에 띄지 않았다.

조화의 배치도 상식적인 의전이 고려되지 않은 듯했다.

통상 의전서열은 국가원수, 행정수반, 장관 등 순으로 조화를 배치하지만 단원고 분향소에는 왼쪽 첫번째 자리를 김문수 경기지사 조화가 차지했고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 김철민 안산시장, 김경호 경기도의회 의장 등 순으로 배치됐다.

이후 11번째부터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를 시작으로 강병규 안전행정부장관, 정홍원 국무총리, 강창희 국회의장, 이주영 해수부장관 등 순으로 놓여있다.

이처럼 조화배치 의전이 엉망인 이유는 임시분향소를 경기도와 도교육청, 안산시 등이 공동으로 꾸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부 조문객들은 "국가적인 참사 앞에 전 국민이 고개를 숙이고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는 상황에서 지방 공무원들은 소속 단체장만을 홍보하기 위해 조화배치도 멋대로 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임시분향소는 올림픽기념관 실내체육관에 총 240위를 봉안할 수 있도록 꾸며졌고 이날 현재까지 교사와 학생 22명의 영정과 사진이 안치됐다.

정부는 유족들이 희생된 단원고 교사·학생들을 한자리에서 추모할 수 있는 대형 분향소 설치를 희망함에 따라 28일까지 초지동 화랑유원지에 합동분향소를 설치, 29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