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중국 “50인승 이상 선박 대피 훈련 의무화”
입력 2014.04.23 (11:06) 수정 2014.04.23 (16:10) 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한국에서 발생한 세월호 참사를 교훈 삼아 자국 선박에 대피훈련을 의무화하는 등 선박의 안전관리 조치를 부쩍 강화하고 나섰다.

중국 교통운수부는 최근 각급 해사 관리기구와 해운회사, 선박 검사기구 등에 긴급통지문을 보내 "한국 세월호 침몰 사고를 교훈으로 삼아 선박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선원과 승객의 생명·안전을 보장하라"고 지시했다고 중국 법제만보(法制晩報)가 23일 보도했다.

통지문에 따르면 50인승 이상 선박은 오는 5월 1일 전까지 수상에서 선박을 버리고 대피하는 훈련과 소방 및 인명구조 훈련을 의무적으로 1차례 실시해야 한다.

아울러 5월 1일 전까지 선원의 안전교육, 선박의 주요 설비와 구조물에 대한 안전검사를 자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교통운수부는 승객이 동참하는 위기대응 훈련도 가능하면 실시하도록 권고했다.

또 선박 검사기구는 선박의 중량과 안전성, 설비 등에 대해 전면 재조사를 실시해야 하며 선박이 안전검사를 통과한 뒤 무단으로 구조변경을 했다면 기존의 검사증은 취소된다.

교통운수부는 "장기적인 시스템을 수립해 불합격한 선박의 운항을 막아야 한다"면서 각 기관에 비상근무 및 상부 보고시스템을 강화해 긴급대응 능력을 높일 것을 지시했다.

연일 세월호 참사에 관심을 보여 온 중국 언론들은 23일에는 중국인 사망자의 가족을 위해 한국 정부가 편의 제공에 나섰다는 소식을 비중 있게 다뤘다.
  • 중국 “50인승 이상 선박 대피 훈련 의무화”
    • 입력 2014-04-23 11:06:57
    • 수정2014-04-23 16:10:34
    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한국에서 발생한 세월호 참사를 교훈 삼아 자국 선박에 대피훈련을 의무화하는 등 선박의 안전관리 조치를 부쩍 강화하고 나섰다.

중국 교통운수부는 최근 각급 해사 관리기구와 해운회사, 선박 검사기구 등에 긴급통지문을 보내 "한국 세월호 침몰 사고를 교훈으로 삼아 선박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선원과 승객의 생명·안전을 보장하라"고 지시했다고 중국 법제만보(法制晩報)가 23일 보도했다.

통지문에 따르면 50인승 이상 선박은 오는 5월 1일 전까지 수상에서 선박을 버리고 대피하는 훈련과 소방 및 인명구조 훈련을 의무적으로 1차례 실시해야 한다.

아울러 5월 1일 전까지 선원의 안전교육, 선박의 주요 설비와 구조물에 대한 안전검사를 자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교통운수부는 승객이 동참하는 위기대응 훈련도 가능하면 실시하도록 권고했다.

또 선박 검사기구는 선박의 중량과 안전성, 설비 등에 대해 전면 재조사를 실시해야 하며 선박이 안전검사를 통과한 뒤 무단으로 구조변경을 했다면 기존의 검사증은 취소된다.

교통운수부는 "장기적인 시스템을 수립해 불합격한 선박의 운항을 막아야 한다"면서 각 기관에 비상근무 및 상부 보고시스템을 강화해 긴급대응 능력을 높일 것을 지시했다.

연일 세월호 참사에 관심을 보여 온 중국 언론들은 23일에는 중국인 사망자의 가족을 위해 한국 정부가 편의 제공에 나섰다는 소식을 비중 있게 다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