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진도 취재] “3,4층에 학생들 다수…다인실 수색에 집중”
입력 2014.04.23 (11:22) 수정 2014.04.23 (11:24) 진도취재
세월호 실종자를 수색중인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오늘도 3층과 4층의 다인실을 중심으로 수중탐색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오늘 브리핑을 통해, 선체 내부 3,4층에 학생들이 다수 있었고, 특히 4층 선미에는 30인~50인용 다인실이 가장 많아서 학생들이 숙식을 많이 했다면서 이 부분에 수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대책본부의 고명석 대변인은, 어제 오후 3시 38분쯤 3층 식당에 진입하는데 성공했지만 사망자를 발견하지는 못했다면서, 현재 침몰한 세월호의 위치로 볼때 오른쪽 방들은 대체로 탐색이 끝난 만큼, 이제는 선체 중간방들로 탐색 대상이 옮겨지고 있는데 격벽을 뚫어야 하는게 문제라고 설명했다.

선체 내부의 격벽을 뚫기위해, 용접식 불꽃을 이용해 철판을 자르는 절단기가 있기는 하지만 시간이 너무 걸리는 단점이 있어, 내부 창문을 깨는 특수 망치를 제작해 물리력으로 통로를 개척해 나가는 중이라고, 고명석 대변인은 말했다.

대책본부는 또, 합동구조팀의 수색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다관절 해저로봇과 영상음파 탐지기를 구조작업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관절 로봇은 무게 150kg, 봉고차 정도 크기의 바닷게 형태로, 해저 바닥에 붙어 탐색 소나를 이용해 선체 형태와 해저 지형, 유속, 유향, 바닷물의 혼탁도 등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장비이며, 구조활동에 도움을 주는 보조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해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구조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최대한 다양한 장비와 수단을 가동하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이와함께, 신속한 간이 검안.검시를 위해 오늘부터 팽목항에 검사 2명과 검안의사 11명을 배치해 간이 영안실을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 또, 승선자와 승선자 가족, 자원봉사자, 민간잠수부 등 구조활동 참여자의 부상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치료 범위는 신체적.정신적 치료를 모두 포함하며 실비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에서 치료비용을 사전에 지급보증하고 전액 국비로 사후 정산하기로 했다.
  • [진도 취재] “3,4층에 학생들 다수…다인실 수색에 집중”
    • 입력 2014-04-23 11:22:49
    • 수정2014-04-23 11:24:22
    진도취재
세월호 실종자를 수색중인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오늘도 3층과 4층의 다인실을 중심으로 수중탐색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오늘 브리핑을 통해, 선체 내부 3,4층에 학생들이 다수 있었고, 특히 4층 선미에는 30인~50인용 다인실이 가장 많아서 학생들이 숙식을 많이 했다면서 이 부분에 수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대책본부의 고명석 대변인은, 어제 오후 3시 38분쯤 3층 식당에 진입하는데 성공했지만 사망자를 발견하지는 못했다면서, 현재 침몰한 세월호의 위치로 볼때 오른쪽 방들은 대체로 탐색이 끝난 만큼, 이제는 선체 중간방들로 탐색 대상이 옮겨지고 있는데 격벽을 뚫어야 하는게 문제라고 설명했다.

선체 내부의 격벽을 뚫기위해, 용접식 불꽃을 이용해 철판을 자르는 절단기가 있기는 하지만 시간이 너무 걸리는 단점이 있어, 내부 창문을 깨는 특수 망치를 제작해 물리력으로 통로를 개척해 나가는 중이라고, 고명석 대변인은 말했다.

대책본부는 또, 합동구조팀의 수색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다관절 해저로봇과 영상음파 탐지기를 구조작업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관절 로봇은 무게 150kg, 봉고차 정도 크기의 바닷게 형태로, 해저 바닥에 붙어 탐색 소나를 이용해 선체 형태와 해저 지형, 유속, 유향, 바닷물의 혼탁도 등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장비이며, 구조활동에 도움을 주는 보조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해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구조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최대한 다양한 장비와 수단을 가동하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이와함께, 신속한 간이 검안.검시를 위해 오늘부터 팽목항에 검사 2명과 검안의사 11명을 배치해 간이 영안실을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 또, 승선자와 승선자 가족, 자원봉사자, 민간잠수부 등 구조활동 참여자의 부상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치료 범위는 신체적.정신적 치료를 모두 포함하며 실비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에서 치료비용을 사전에 지급보증하고 전액 국비로 사후 정산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