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김제 경찰관, 사고 당일 음주 운전사고
입력 2014.04.23 (11:37) 수정 2014.04.23 (11:41) 연합뉴스
전북 김제경찰서의 한 경찰관이 '세월호 참사' 당일에 음주 교통사고를 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23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세월호가 침몰한 지난 16일 오후 9시 57분께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도로에서 김제경찰서 모 지구대 A(52) 경위가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경계석을 들이받았다.

A 경위는 이날 동료 경찰 7명과 함께 막걸릿집에서 술을 마신 뒤 귀가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사고 직후 주변을 서성거리다가 이를 이상히 여긴 시민의 신고로 음주사실이 적발됐다.

음주측정 결과 A 경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11%인 상태였다.

전북경찰청은 A 경위를 대기발령하는 한편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이 슬픔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경찰관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 김제 경찰관, 사고 당일 음주 운전사고
    • 입력 2014-04-23 11:37:34
    • 수정2014-04-23 11:41:18
    연합뉴스
전북 김제경찰서의 한 경찰관이 '세월호 참사' 당일에 음주 교통사고를 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23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세월호가 침몰한 지난 16일 오후 9시 57분께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도로에서 김제경찰서 모 지구대 A(52) 경위가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경계석을 들이받았다.

A 경위는 이날 동료 경찰 7명과 함께 막걸릿집에서 술을 마신 뒤 귀가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사고 직후 주변을 서성거리다가 이를 이상히 여긴 시민의 신고로 음주사실이 적발됐다.

음주측정 결과 A 경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11%인 상태였다.

전북경찰청은 A 경위를 대기발령하는 한편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이 슬픔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경찰관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