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고대 안산병원, 학생 환자 합동분향소 방문 불허
입력 2014.04.23 (13:18) 수정 2014.04.23 (15:29) 사회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은 합동분향소 방문을 원하는 입원 학생들이 많지만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해 방문을 불허했다고 밝혔습니다.

병원 측은 사망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장례절차 과정도 생존한 학생들에게는 심리적인 재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환자의 80% 정도는 퇴원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지만, 퇴원 후 병원과 교육당국 등이 연계해야 할 정신건강관리 프로그램이 안정적이지 않아 아직 퇴원을 확정한 환자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고대 안산병원에는 학생 환자 74명과 일반 탑승객 6명, 유족 3명이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 고대 안산병원, 학생 환자 합동분향소 방문 불허
    • 입력 2014-04-23 13:18:15
    • 수정2014-04-23 15:29:12
    사회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은 합동분향소 방문을 원하는 입원 학생들이 많지만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해 방문을 불허했다고 밝혔습니다.

병원 측은 사망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장례절차 과정도 생존한 학생들에게는 심리적인 재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환자의 80% 정도는 퇴원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지만, 퇴원 후 병원과 교육당국 등이 연계해야 할 정신건강관리 프로그램이 안정적이지 않아 아직 퇴원을 확정한 환자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고대 안산병원에는 학생 환자 74명과 일반 탑승객 6명, 유족 3명이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