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경찰, 허위·모욕글 87건 적발…15명 검거
입력 2014.04.23 (13:51) 수정 2014.04.23 (13:56) 연합뉴스
경찰청은 전국적으로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된 악성 유언비어 총 87건을 적발하고 이 중 56건에 대해 내사에 착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피의자 15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또 26건은 해당 게시글 관리자에 삭제를 요청하고 나머지 5건은 사실 확인을 위해 해양경찰청 등에 통보했다.

내용별로 살펴보면 온라인 허위사실 유포 51건, 온라인 명예훼손·모욕 31건, 온라인 음란 문언 2건, 오프라인(인터뷰·유인물) 명예훼손·모욕 3건 등이다.

주요 검거 사례에는 종합편성채널과 인터뷰에서 "정부가 민간 잠수부 작업을 막고 있다"고 허위 사실을 말한 홍모 씨, "여객선 안에 생존자 다수가 있다"는 거짓 글을 인터넷에 유포한 김모 씨 등이 포함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본청 수사국장 주재로 전국 지방청 수사2계장과 사이버 수사대장들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열고 악성 유언비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홍씨에 대해 유가족들이 강력한 처벌을 원하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처벌 요구가 높다"며 "유언비어·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더욱 강력한 단속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찰, 허위·모욕글 87건 적발…15명 검거
    • 입력 2014-04-23 13:51:39
    • 수정2014-04-23 13:56:12
    연합뉴스
경찰청은 전국적으로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된 악성 유언비어 총 87건을 적발하고 이 중 56건에 대해 내사에 착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피의자 15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또 26건은 해당 게시글 관리자에 삭제를 요청하고 나머지 5건은 사실 확인을 위해 해양경찰청 등에 통보했다.

내용별로 살펴보면 온라인 허위사실 유포 51건, 온라인 명예훼손·모욕 31건, 온라인 음란 문언 2건, 오프라인(인터뷰·유인물) 명예훼손·모욕 3건 등이다.

주요 검거 사례에는 종합편성채널과 인터뷰에서 "정부가 민간 잠수부 작업을 막고 있다"고 허위 사실을 말한 홍모 씨, "여객선 안에 생존자 다수가 있다"는 거짓 글을 인터넷에 유포한 김모 씨 등이 포함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본청 수사국장 주재로 전국 지방청 수사2계장과 사이버 수사대장들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열고 악성 유언비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홍씨에 대해 유가족들이 강력한 처벌을 원하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처벌 요구가 높다"며 "유언비어·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더욱 강력한 단속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