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서해훼리호 재발 방지책 점검 후 반년 만에 참사
입력 2014.04.23 (13:51) 수정 2014.04.23 (15:40) 사회
정부가 지난해 9월 말 안전정책조정회의를 열어 서해훼리호 사건을 비롯한 대형재난 재발방지 대책을 점검하고도 이번 사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안전행정부는 지난해 9월 28일 경찰청, 해양경찰청 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 6차 안전정책조정회의를 열어 과거 일어난 대형재난 11건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회의 자료에는 서해페리호 사고와 관련해 "사고 대응 역량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했다고 나와있습니다.

그러나 이 회의에서 95년 수난구호법 개정과 매뉴얼 마련했고, 96년 안전관리가 미흡한 선박운행 일체 관리를 해경청으로 이관했으며, 2007년 안전관리지침을 개선했다며 특별히 추가된 내용의 추가 대책은 없었던 드러났습니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근거를 둔 안전정책조정회의는 각종 재난·안전사고와 안전정책을 총괄하는 평상시 회의로 지난해 5월부터 지금까지 12차례 열렸습니다.

그러나 서해페리호 사건을 점검했다는 6차 회의 이후 6개월 만에 세월호 참사가 터져 재난 재발방지 대책은 허언이 됐습니다.
  • 서해훼리호 재발 방지책 점검 후 반년 만에 참사
    • 입력 2014-04-23 13:51:53
    • 수정2014-04-23 15:40:36
    사회
정부가 지난해 9월 말 안전정책조정회의를 열어 서해훼리호 사건을 비롯한 대형재난 재발방지 대책을 점검하고도 이번 사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안전행정부는 지난해 9월 28일 경찰청, 해양경찰청 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 6차 안전정책조정회의를 열어 과거 일어난 대형재난 11건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회의 자료에는 서해페리호 사고와 관련해 "사고 대응 역량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했다고 나와있습니다.

그러나 이 회의에서 95년 수난구호법 개정과 매뉴얼 마련했고, 96년 안전관리가 미흡한 선박운행 일체 관리를 해경청으로 이관했으며, 2007년 안전관리지침을 개선했다며 특별히 추가된 내용의 추가 대책은 없었던 드러났습니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근거를 둔 안전정책조정회의는 각종 재난·안전사고와 안전정책을 총괄하는 평상시 회의로 지난해 5월부터 지금까지 12차례 열렸습니다.

그러나 서해페리호 사건을 점검했다는 6차 회의 이후 6개월 만에 세월호 참사가 터져 재난 재발방지 대책은 허언이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