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잠수사 자처 허위 내용 인터뷰 여성 구속
입력 2014.04.23 (14:15) 수정 2014.04.23 (14:17) 연합뉴스
민간잠수사를 자처하며 "해경이 민간잠수사들의 구조 활동을 막았다"고 주장하는 등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허위 내용을 유포한 홍모(26·여)씨가 구속됐다.

실종자 가족들이 머무는 사고 현장에 식재료를 납품하게 해주겠다며 공무원을 사칭, 상인들에게 기부금을 받은 박모(30)씨도 함께 구속됐다.

광주지법 목포지원은 23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사기 등 혐의로 각각 홍씨와 박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홍씨는 도주 우려가, 박씨는 주거가 일정치 않아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재판부는 판단했다.

홍씨는 지난 18일 오전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 방송 인터뷰를 통해 "해경이 민간 잠수부들의 구조 작업을 막고 대충 시간이나 때우라고 했다", "다른 잠수사가 (배 안에서) 생존자를 확인하고 소리까지 들었다"는 등 거짓 발언을 해 해경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홍씨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잘못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씨는 세월호 사고 현장에 납품하려면 기부금을 내야 한다며 기부금 명목으로 전남 목포의 시장 상인 3명으로부터 4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 잠수사 자처 허위 내용 인터뷰 여성 구속
    • 입력 2014-04-23 14:15:59
    • 수정2014-04-23 14:17:45
    연합뉴스
민간잠수사를 자처하며 "해경이 민간잠수사들의 구조 활동을 막았다"고 주장하는 등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허위 내용을 유포한 홍모(26·여)씨가 구속됐다.

실종자 가족들이 머무는 사고 현장에 식재료를 납품하게 해주겠다며 공무원을 사칭, 상인들에게 기부금을 받은 박모(30)씨도 함께 구속됐다.

광주지법 목포지원은 23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사기 등 혐의로 각각 홍씨와 박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홍씨는 도주 우려가, 박씨는 주거가 일정치 않아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재판부는 판단했다.

홍씨는 지난 18일 오전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 방송 인터뷰를 통해 "해경이 민간 잠수부들의 구조 작업을 막고 대충 시간이나 때우라고 했다", "다른 잠수사가 (배 안에서) 생존자를 확인하고 소리까지 들었다"는 등 거짓 발언을 해 해경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홍씨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잘못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씨는 세월호 사고 현장에 납품하려면 기부금을 내야 한다며 기부금 명목으로 전남 목포의 시장 상인 3명으로부터 4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