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넷에 당한 류현진, 투수에 첫 3안타 허용
입력 2014.04.23 (14:21) 수정 2014.04.23 (14:51)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좌완 류현진(27)이 같은 투수 A.J. 버넷(37)에게 3타수 3안타로 고전했다.

류현진은 프로 무대에서 처음으로 투수에게 한 경기 안타 2개 이상을 내줬고, 버넷은 생애 첫 한 경기 3안타를 쳐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동안 9안타를 내줬다.

이 중 3개가 버넷이 쳐낸 안타였다.

버넷은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류현진의 140㎞짜리 직구를 공략해 우전 안타를 쳐냈다.

버넷의 올 시즌 두 번째 안타였다.

류현진은 후속타자 벤 리비어에게 중전안타를 내줘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지미 롤린스를 삼진, 말론 버드를 유격수 앞 병살타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하지만 5회 버넷에게 또 안타를 허용했고, 이번에는 버넷이 홈을 밟았다.

선두타자로 나선 버넷은 143㎞짜리 직구를 잡아당겨 좌전안타를 쳤다.

류현진이 처음으로 투수에게 한 경기 2안타를 내주는 장면이었다.

리비어의 우전안타 때 2루에 도달한 버넷은 버드의 2루타로 득점을 올렸다.

버넷의 올 시즌 첫 득점이었다.

버넷은 6회에도 류현진과 풀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접전을 펼치며 우전안타를 만들어, 생애 첫 한 경기 3안타를 완성했다.

류현진은 쓴웃음을 지었다.

류현진은 지난해 선발 등판한 30경기 중 27차례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는 내셔널리그 경기에 나섰고, 타자로 등장한 투수에게 52타석 48타수 6안타(타율 0.125)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볼넷은 단 한 개도 내주지 않았고 삼진 29개를 잡았다.

류현진은 이날 2014시즌 여섯 번째 등판에서 버넷에게 3타수 3안타를 맞으며 투수 상대 피안타율이 급격하게 올랐다.

앞선 5경기에서 모두 내셔널리그 경기에 등판한 류현진은 투수에게 9타석 7타수 1안타(0.143) 1볼넷 4삼진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슷한 성적이었다.

하지만 23일 버넷과의 승부에 실패한 탓에 올해 투수 상대 피안타율은 0.400(10타수 4안타)으로 치솟았다.
  • 버넷에 당한 류현진, 투수에 첫 3안타 허용
    • 입력 2014-04-23 14:21:43
    • 수정2014-04-23 14:51:03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좌완 류현진(27)이 같은 투수 A.J. 버넷(37)에게 3타수 3안타로 고전했다.

류현진은 프로 무대에서 처음으로 투수에게 한 경기 안타 2개 이상을 내줬고, 버넷은 생애 첫 한 경기 3안타를 쳐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동안 9안타를 내줬다.

이 중 3개가 버넷이 쳐낸 안타였다.

버넷은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류현진의 140㎞짜리 직구를 공략해 우전 안타를 쳐냈다.

버넷의 올 시즌 두 번째 안타였다.

류현진은 후속타자 벤 리비어에게 중전안타를 내줘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지미 롤린스를 삼진, 말론 버드를 유격수 앞 병살타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하지만 5회 버넷에게 또 안타를 허용했고, 이번에는 버넷이 홈을 밟았다.

선두타자로 나선 버넷은 143㎞짜리 직구를 잡아당겨 좌전안타를 쳤다.

류현진이 처음으로 투수에게 한 경기 2안타를 내주는 장면이었다.

리비어의 우전안타 때 2루에 도달한 버넷은 버드의 2루타로 득점을 올렸다.

버넷의 올 시즌 첫 득점이었다.

버넷은 6회에도 류현진과 풀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접전을 펼치며 우전안타를 만들어, 생애 첫 한 경기 3안타를 완성했다.

류현진은 쓴웃음을 지었다.

류현진은 지난해 선발 등판한 30경기 중 27차례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는 내셔널리그 경기에 나섰고, 타자로 등장한 투수에게 52타석 48타수 6안타(타율 0.125)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볼넷은 단 한 개도 내주지 않았고 삼진 29개를 잡았다.

류현진은 이날 2014시즌 여섯 번째 등판에서 버넷에게 3타수 3안타를 맞으며 투수 상대 피안타율이 급격하게 올랐다.

앞선 5경기에서 모두 내셔널리그 경기에 등판한 류현진은 투수에게 9타석 7타수 1안타(0.143) 1볼넷 4삼진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슷한 성적이었다.

하지만 23일 버넷과의 승부에 실패한 탓에 올해 투수 상대 피안타율은 0.400(10타수 4안타)으로 치솟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