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한-중 카페리업체 사장 ⅓은 해수부 출신
입력 2014.04.23 (16:11) 수정 2014.04.23 (19:25) 경제
한국과 중국을 잇는 11곳의 카페리업체가운데 4곳의 대표는 해양수산부 간부 출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90년부터 한중간 첫 카페리를 운항한 위동항운의 최 모 대표는 전 국토해양부 2차관이며, 대인훼리의 이 모 대표는 전 해수부 기획관리실장입니다.

또, 한중훼리의 박 모 대표는 해수부 해운선원국장 출신이며, 대룡해운의 정 모 사장은 해수부 해운정책과장으로 재직했습니다.

한중 카페리 노선은 한국과 중국 양측이 50대 50 합작으로 선사를 운영하는 구조이며, 일부는 중국측과 공동대표체제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 한-중 카페리업체 사장 ⅓은 해수부 출신
    • 입력 2014-04-23 16:11:02
    • 수정2014-04-23 19:25:48
    경제
한국과 중국을 잇는 11곳의 카페리업체가운데 4곳의 대표는 해양수산부 간부 출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90년부터 한중간 첫 카페리를 운항한 위동항운의 최 모 대표는 전 국토해양부 2차관이며, 대인훼리의 이 모 대표는 전 해수부 기획관리실장입니다.

또, 한중훼리의 박 모 대표는 해수부 해운선원국장 출신이며, 대룡해운의 정 모 사장은 해수부 해운정책과장으로 재직했습니다.

한중 카페리 노선은 한국과 중국 양측이 50대 50 합작으로 선사를 운영하는 구조이며, 일부는 중국측과 공동대표체제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