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팅리 “수비가 류현진 도와주지 못했다”
입력 2014.04.23 (16:25) 수정 2014.04.23 (16:56)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돈 매팅리 감독이 류현진(27)에 대한 신뢰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22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경기에서 연장전 끝에 2-3으로 진 뒤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은 잘 던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류현진은 여전히 예리한 투구를 과시했고 위기도 잘 넘겼다"면서 선발 투수로서 역할을 충분히 수행했다고 칭찬했다.

매팅리 감독은 또 "(류현진에 이어 등판한) 브라이언 윌슨, 켄리 얀선, J.P 하웰 등 불펜 투수들도 잘 해줬다"면서 마운드는 나무랄 데가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수비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참담한 표정으로 "마운드를 수비가 도와주지 못했다"고 한탄했다.
  • 매팅리 “수비가 류현진 도와주지 못했다”
    • 입력 2014-04-23 16:25:30
    • 수정2014-04-23 16:56:50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돈 매팅리 감독이 류현진(27)에 대한 신뢰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22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경기에서 연장전 끝에 2-3으로 진 뒤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은 잘 던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류현진은 여전히 예리한 투구를 과시했고 위기도 잘 넘겼다"면서 선발 투수로서 역할을 충분히 수행했다고 칭찬했다.

매팅리 감독은 또 "(류현진에 이어 등판한) 브라이언 윌슨, 켄리 얀선, J.P 하웰 등 불펜 투수들도 잘 해줬다"면서 마운드는 나무랄 데가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수비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참담한 표정으로 "마운드를 수비가 도와주지 못했다"고 한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