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검찰, 한국해운조합 본사·인천항 운항관리실 압수수색
입력 2014.04.23 (17:55) 수정 2014.04.23 (19:32) 연합뉴스
인천지검(최재경 검사장)은 한국해운조합 본사와 해운조합 인천지부 소속 운항관리실 등 2곳을 압수수색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은 세월호의 운항관리 기록 등의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지검은 해운조합 수사를 위해 청해진해운 오너 일가 수사를 맡은 세월호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과 별도로 송인택 1차장 검사 산하에 따로 팀을 꾸렸다.

이 팀에는 인천지검 형사3부 해양전문 검사 1명과 형사4부의 부장 검사 포함 7명이 합류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항만업계의 고질적인 비리를 파헤치고 있다"며 "사고 관련 내용은 목포 검경합동수사본부에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
  • 검찰, 한국해운조합 본사·인천항 운항관리실 압수수색
    • 입력 2014-04-23 17:55:10
    • 수정2014-04-23 19:32:56
    연합뉴스
인천지검(최재경 검사장)은 한국해운조합 본사와 해운조합 인천지부 소속 운항관리실 등 2곳을 압수수색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은 세월호의 운항관리 기록 등의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지검은 해운조합 수사를 위해 청해진해운 오너 일가 수사를 맡은 세월호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과 별도로 송인택 1차장 검사 산하에 따로 팀을 꾸렸다.

이 팀에는 인천지검 형사3부 해양전문 검사 1명과 형사4부의 부장 검사 포함 7명이 합류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항만업계의 고질적인 비리를 파헤치고 있다"며 "사고 관련 내용은 목포 검경합동수사본부에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