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유병언 전 회장 자택 등 10여 곳 압수수색
입력 2014.04.23 (19:12) 수정 2014.04.23 (20:3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해진 해운의 실질적인 소유주인 유병언 전 세모 회장에 대한 수사도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검찰이 오늘 유 전 회장의 자택과 청해진해운 계열사 등 10여 곳에 대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월호 운영사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유병언 전 '세모' 회장의 자택.

출입문 열쇠를 따고, 검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칩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10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유 전 회장과 두 아들의 자택, 청해진해운과 계열사들은 물론, 유 전 회장과 관련된 종교단체 사무실까지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회계 장부와 내부 보고서 등 회사 운영과 관련된 자료들을 집중적으로 확보했습니다.

이를 토대로 유 전 회장 일가와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횡령과 배임 혐의가 있는지 수사중입니다.

또 재산의 국외 유출을 비롯해 탈세와 재산 은닉, 감독 기관들을 상대로 한 로비 의혹까지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특별 세무조사가 진행중인 청해진해운의 지주사인 아이원아이홀딩스 등 2곳에 대해서는 국세청 자료도 넘겨 받아 수사에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유 전 회장 일가와 임직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여객선사의 감독기관인 한국해운조합 본사와 인천지부를 압수수색하는 등 고질적인 항만 비리로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검찰, 유병언 전 회장 자택 등 10여 곳 압수수색
    • 입력 2014-04-23 19:13:50
    • 수정2014-04-23 20:35:20
    뉴스 7
<앵커 멘트>

청해진 해운의 실질적인 소유주인 유병언 전 세모 회장에 대한 수사도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검찰이 오늘 유 전 회장의 자택과 청해진해운 계열사 등 10여 곳에 대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월호 운영사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유병언 전 '세모' 회장의 자택.

출입문 열쇠를 따고, 검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칩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10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유 전 회장과 두 아들의 자택, 청해진해운과 계열사들은 물론, 유 전 회장과 관련된 종교단체 사무실까지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회계 장부와 내부 보고서 등 회사 운영과 관련된 자료들을 집중적으로 확보했습니다.

이를 토대로 유 전 회장 일가와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횡령과 배임 혐의가 있는지 수사중입니다.

또 재산의 국외 유출을 비롯해 탈세와 재산 은닉, 감독 기관들을 상대로 한 로비 의혹까지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특별 세무조사가 진행중인 청해진해운의 지주사인 아이원아이홀딩스 등 2곳에 대해서는 국세청 자료도 넘겨 받아 수사에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유 전 회장 일가와 임직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여객선사의 감독기관인 한국해운조합 본사와 인천지부를 압수수색하는 등 고질적인 항만 비리로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