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신문 “북 공작원 3명 프랑스서 제재 받아”
입력 2014.04.23 (19:19) 수정 2014.04.23 (19:29) 국제
프랑스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북한 공작원이, 유엔헌장 등을 위반한 혐의로 적발됐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2월 프랑스 재무부 관보에 북한 정찰총국 소속 김용남과 그의 아들 김수관, 조선통일발전은행의 김수경 국제관계국장 등 3명이 제재 대상으로 명시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3명은 모두 평양 출신으로, 북한의 핵실험이나 도발 행위와 관련해 유럽연합의 대북 제재가 규정한 금지행위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문은 프랑스 당국이 이들을 재산, 금융상품 동결대상으로 지정했지만, 위반 행위의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정찰총국 소속인 김씨 부자가 유네스코와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의 직원으로 일했고, 프랑스 당국이 이들의 공작원 활동을 봉쇄하기 위해 제재를 가한 것으로 보인다는 현지 관계자의 견해를 덧붙였습니다.
  • 일 신문 “북 공작원 3명 프랑스서 제재 받아”
    • 입력 2014-04-23 19:19:58
    • 수정2014-04-23 19:29:37
    국제
프랑스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북한 공작원이, 유엔헌장 등을 위반한 혐의로 적발됐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2월 프랑스 재무부 관보에 북한 정찰총국 소속 김용남과 그의 아들 김수관, 조선통일발전은행의 김수경 국제관계국장 등 3명이 제재 대상으로 명시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3명은 모두 평양 출신으로, 북한의 핵실험이나 도발 행위와 관련해 유럽연합의 대북 제재가 규정한 금지행위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문은 프랑스 당국이 이들을 재산, 금융상품 동결대상으로 지정했지만, 위반 행위의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정찰총국 소속인 김씨 부자가 유네스코와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의 직원으로 일했고, 프랑스 당국이 이들의 공작원 활동을 봉쇄하기 위해 제재를 가한 것으로 보인다는 현지 관계자의 견해를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