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따뜻한 온정 손길 잇따라…연예계에도 동참
입력 2014.04.23 (19:51) 수정 2014.04.23 (20: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가족을 돕고 구조 활동에 보탬을 주기 위한 연예인들의 기부 행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꼭 살아 돌아오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들.

이러한 소망을 담은 쪽지의 물결은 이제 안산을 넘어 전국의 거리와 인터넷 공간으로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연예인들도 같은 마음을 모으고 있습니다.

하지원, 송승헌, 차지원, 주상욱 씨 등 안방 스타들이 앞다퉈 기부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모두의 슬픔을 위로하기 위해 헌정한 음악도 나왔습니다.

사고 현장에선 아직 구조 작업이 한창...

공식적인 모금 행사는 아직 시작되지 않았지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쌓인 기부금은 15억 원에 달합니다.

<인터뷰> 김주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 "워낙 청소년들이 많은 피해를 받았기 때문에 국민들이 그 아픔을 같이 나눠야겠다는 생각으로 이렇게 자발적으로 기탁해주시는 것 같습니다."

흥겨운 음악과 화려한 쇼가 애도 분위기와 배치된다는 생각에 이미자와 최백호 씨를 비롯한 가수들은 대부분 공연을 취소하거나 연기했습니다.

드라마 제작 발표회와 개봉 영화 사전행사 등도 연기하는 등 연예계도 세월호 참사에 애도를 나타내며 아픔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따뜻한 온정 손길 잇따라…연예계에도 동참
    • 입력 2014-04-23 19:54:46
    • 수정2014-04-23 20:49:46
    뉴스 7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가족을 돕고 구조 활동에 보탬을 주기 위한 연예인들의 기부 행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꼭 살아 돌아오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들.

이러한 소망을 담은 쪽지의 물결은 이제 안산을 넘어 전국의 거리와 인터넷 공간으로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연예인들도 같은 마음을 모으고 있습니다.

하지원, 송승헌, 차지원, 주상욱 씨 등 안방 스타들이 앞다퉈 기부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모두의 슬픔을 위로하기 위해 헌정한 음악도 나왔습니다.

사고 현장에선 아직 구조 작업이 한창...

공식적인 모금 행사는 아직 시작되지 않았지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쌓인 기부금은 15억 원에 달합니다.

<인터뷰> 김주현(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 "워낙 청소년들이 많은 피해를 받았기 때문에 국민들이 그 아픔을 같이 나눠야겠다는 생각으로 이렇게 자발적으로 기탁해주시는 것 같습니다."

흥겨운 음악과 화려한 쇼가 애도 분위기와 배치된다는 생각에 이미자와 최백호 씨를 비롯한 가수들은 대부분 공연을 취소하거나 연기했습니다.

드라마 제작 발표회와 개봉 영화 사전행사 등도 연기하는 등 연예계도 세월호 참사에 애도를 나타내며 아픔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