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헤딩하게 넌 비켜있어’
입력 2014.04.23 (20:30) 수정 2014.04.23 (22:48) 포토뉴스
‘헤딩하게 넌 비켜있어’ [FC서울:베이징 궈안]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두 명 제치고 가는거야!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에스쿠데로가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이리 내! 내 공이야’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에스쿠데로가 베이징 피아오 청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들어간다’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에스쿠데로가 슛을 하고 있다.
‘좁으니까 비켜봐, 내가 찰거야’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차두리와 베이징 자오 헤이징이 볼을 다투고 있다.
공이 이마에 붙었나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이바네스가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차미네이터 나가신다 길을 비켜라!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베이징 궈안 경기 도중 서울 차두리가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골 넣었으니까 안아줄게’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강승조(왼쪽)가 첫 골을 성공시킨 후 에스쿠데로와 포옹하고 있다.
‘점수가 제대로 적혀있나?’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선제골을 넣은 강승조가 전광판을 바라보고 있다.
‘두 번째 골 넣으러 갑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이날 서울은 베이징을 2-1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 ‘헤딩하게 넌 비켜있어’
    • 입력 2014-04-23 20:30:14
    • 수정2014-04-23 22:48:02
    포토뉴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FC 서울- 베이징 궈안 경기, 서울 윤일록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