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단독] 유병언 측 차명 땅 이렇게 관리했다
입력 2014.04.23 (21:19) 수정 2014.04.23 (22: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병언 전 회장이 차명땅을 소유했다고 보도해드렸는데요.

유 전 회장측이 차명토지를 어떻게 관리했는지 알 수 있는 서류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가평의 한 야산입니다. 일대 21만 8천여 제곱미터의 땅을 지난 1989년 '세모그룹' 직원이었던 장 모 씨가 매입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땅값은 '세모'측이 냈습니다.

장 씨는 이름만 빌려준 것입니다.

차명으로 땅을 산 회사는 장 씨에게서 등기 권리증과 토지에 대한 권리 포기 각서를 받았습니다.

안심이 안 됐던지 3년 뒤에는 백지 근저당설정 계약서와 인감증명까지 받아냈습니다.

명의를 빌려준 장 씨에게는 토지 관리 등의 명목으로 한 달에 150~200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녹취> 토지 명의 대여자 : "관리하기 위해서 사람이 필요한 것이고, 사람이 있는 동안에는 비용이 발생하니까 생활비나 기타비용은 당연히 줘야지."

법원은 유병언 전 회장을 회사의 실질적인 경영자로 명시했습니다.

장 씨처럼 유 전 회장 측의 토지 매입에 이름을 빌려준 사람은 1990년대 초에만 5백 명이 넘었습니다.

회사는 장 씨 명의의 차명토지로만 수억 원의 대출을 받았는데, 이런 대출금은 '세모' 부도 이후 유 전 회장 일가가 재기할 수 있었던 자금원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유 전 회장 일가의 숨겨진 재산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런 은닉 재산을 찾아내 사고 피해자의 손해 배상을 돕는 것도 검찰 수사의 초점 가운데 하나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단독] 유병언 측 차명 땅 이렇게 관리했다
    • 입력 2014-04-23 21:20:09
    • 수정2014-04-23 22:35:17
    뉴스 9
<앵커 멘트>

유병언 전 회장이 차명땅을 소유했다고 보도해드렸는데요.

유 전 회장측이 차명토지를 어떻게 관리했는지 알 수 있는 서류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가평의 한 야산입니다. 일대 21만 8천여 제곱미터의 땅을 지난 1989년 '세모그룹' 직원이었던 장 모 씨가 매입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땅값은 '세모'측이 냈습니다.

장 씨는 이름만 빌려준 것입니다.

차명으로 땅을 산 회사는 장 씨에게서 등기 권리증과 토지에 대한 권리 포기 각서를 받았습니다.

안심이 안 됐던지 3년 뒤에는 백지 근저당설정 계약서와 인감증명까지 받아냈습니다.

명의를 빌려준 장 씨에게는 토지 관리 등의 명목으로 한 달에 150~200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녹취> 토지 명의 대여자 : "관리하기 위해서 사람이 필요한 것이고, 사람이 있는 동안에는 비용이 발생하니까 생활비나 기타비용은 당연히 줘야지."

법원은 유병언 전 회장을 회사의 실질적인 경영자로 명시했습니다.

장 씨처럼 유 전 회장 측의 토지 매입에 이름을 빌려준 사람은 1990년대 초에만 5백 명이 넘었습니다.

회사는 장 씨 명의의 차명토지로만 수억 원의 대출을 받았는데, 이런 대출금은 '세모' 부도 이후 유 전 회장 일가가 재기할 수 있었던 자금원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유 전 회장 일가의 숨겨진 재산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런 은닉 재산을 찾아내 사고 피해자의 손해 배상을 돕는 것도 검찰 수사의 초점 가운데 하나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