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슈퍼마켓 강 씨, 아들과 꼭 함께 돌아오길!”
입력 2014.04.23 (21:44) 수정 2014.04.23 (22: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문 닫힌 마트철문에는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참아가며 작은 쪽지를 붙이고 있습니다.

이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을 닫은 지 일주일쨰입니다.

동네 사랑방이던 삼일마트.

외아들 승묵이를 지켜달라는 문구만 남긴 채.

슈퍼마켓 강씨 부부는 진도로 떠났습니다.

<인터뷰> 유은주 (이웃) : "맨날 아빠 옆에 붙어 있어요. 주말에 슈퍼 나와서 부모님 도와가면서 그렇게 하는 애들이 얼마나 있겠어요... 꼭 살아있어요, 꼭 돌아오세요."

수백 장의 쪽지가 철문 위를 메웠습니다.

뭐라 위로해야 할지 모르는, 이웃들의 애타는 마음입니다.

<인터뷰> 이은영(이웃) : "아저씨도 아줌마도 너무 걱정도 되고, 제일 힘들어하실 분들이니까..."

형, 오빠 보고 싶어요.

고사리손으로 꾹꾹 눌러 쓴 쪽지.

더 이상 붙일 곳도 없지만, 쓰고, 또 씁니다.

<인터뷰> 이보미(안산 삼일초 4학년) : "기도하는 마음으로 승묵이 오빠 꼭 돌아와줘요라고...."

이런 간절한 기도를 듣지 못했을까.

학교가 끝나면 가게로 달려와 엄마 아빠를 돕던, 슈퍼집 착한 아들, 승묵이는 아직 아무런 대답이 없습니다.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슈퍼마켓 강 씨, 아들과 꼭 함께 돌아오길!”
    • 입력 2014-04-23 21:45:35
    • 수정2014-04-23 22:35:17
    뉴스 9
<앵커 멘트>

한 문 닫힌 마트철문에는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참아가며 작은 쪽지를 붙이고 있습니다.

이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을 닫은 지 일주일쨰입니다.

동네 사랑방이던 삼일마트.

외아들 승묵이를 지켜달라는 문구만 남긴 채.

슈퍼마켓 강씨 부부는 진도로 떠났습니다.

<인터뷰> 유은주 (이웃) : "맨날 아빠 옆에 붙어 있어요. 주말에 슈퍼 나와서 부모님 도와가면서 그렇게 하는 애들이 얼마나 있겠어요... 꼭 살아있어요, 꼭 돌아오세요."

수백 장의 쪽지가 철문 위를 메웠습니다.

뭐라 위로해야 할지 모르는, 이웃들의 애타는 마음입니다.

<인터뷰> 이은영(이웃) : "아저씨도 아줌마도 너무 걱정도 되고, 제일 힘들어하실 분들이니까..."

형, 오빠 보고 싶어요.

고사리손으로 꾹꾹 눌러 쓴 쪽지.

더 이상 붙일 곳도 없지만, 쓰고, 또 씁니다.

<인터뷰> 이보미(안산 삼일초 4학년) : "기도하는 마음으로 승묵이 오빠 꼭 돌아와줘요라고...."

이런 간절한 기도를 듣지 못했을까.

학교가 끝나면 가게로 달려와 엄마 아빠를 돕던, 슈퍼집 착한 아들, 승묵이는 아직 아무런 대답이 없습니다.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